2020.07.03 (금)

  • 구름조금동두천 26.0℃
  • 구름많음강릉 24.1℃
  • 구름조금서울 27.5℃
  • 흐림대전 23.1℃
  • 흐림대구 21.7℃
  • 흐림울산 21.2℃
  • 광주 20.7℃
  • 흐림부산 22.1℃
  • 흐림고창 22.3℃
  • 제주 21.2℃
  • 맑음강화 25.9℃
  • 흐림보은 22.4℃
  • 흐림금산 22.6℃
  • 흐림강진군 20.2℃
  • 흐림경주시 22.0℃
  • 흐림거제 20.7℃
기상청 제공

중국유행어

용서, 용容은 받아들여 함께 하는 것, 서恕는 남을 나처럼 위하듯 하는 것.

 

세상에 꼭 한 가지만 더 있어야 한다면?
많은 답이 있을 수 있다. 


나의 답은 ‘용서’容恕다. 
세상에 꼭 한 가지만 더 해질 수 있다면, 
그렇다면 
다른 어떤 것보다 
용서가 
더해지길 바란다.

 

세상에 용서가 없었다면? 
참 상상하기 어렵지만, 세상은 미움과 증오로 가득 찼을 것이다. 


용서, 
그것은 모든 사랑의 시작이요, 
교류의 완성이다.

 

사실 입으로는 쉬워도 
마음으로, 행동으로 하기 힘든 게 용서다. 


오죽했으면 “오늘의 용서 하나가 내일의 세상을 넓힌다"라고 했을까?
그리 어렵고 복잡한 게 용서다.

 

그런데 역시 한자의 세계에서는 
인간 세상 그 복잡한 것들이 단순 명쾌 해진다. 
용과 서,
둘 모두 여성, 어머니의 마음 같은 것이다.


먼저 용이다. 한자에서 용은 받아들이는 것을 의미한다. 
요즘의 뜻과 크게 다르지 않다. 
다만 보다 구체적이다. 


한자 용은 과거 동굴에 있던 창을 의미한다. 
동굴에 같이 산다는 의미다. 
즉 용은 남을 자신의 거처로 받아들이는 것을 말한다.

 

 

 

사실 남을 자신의 거처로 들이는 게 어찌 쉬울까? 


여성이어야, 사랑하는 이를 받아들이고, 군자쯤 돼야, 백성을 받아들이는 것이다. 

 

군자는 백성을 받아들여 군중을 만든다. (君子以容民蓄众)

용서의 방점은 서에 있다. 


받아들이고 서를 한다는 게 용서의 본질이다. 


모든 게 서에 좌우되는 말이다. 


서란 과연 무엇인가?

 

 

서는 인仁이다. 인의 실천이다. 


자공이 공자에게 
“세상에 평생 실천할 한 마디가 있다면 무엇입니까?” 묻자,  공자 답한다. “서恕다.” 그리고 부연을 한다.


己所不欲, 勿施于人  내가 하고 싶지 않은 것은 남에서 시키지 마라. 


이것이 바로 서다. 

 

여기 재미있는 사실이 하나 있다.

 

'


전서에 앞서 등장하는 자형에서는 용서의 서와 분노의 노가 한뜻으로 쓰였다는 점이다.


노는 무정한 주인의 사역에 반대하는 노비들의 마음까지 담았다고 한다.
사실 노비가 화가 나도 받아들여야지 별 방법이 있었을까?

 

"너 마음의 너처럼 남을 대하라"

 

 

중국 바이두의 서에 대한 설명은 참으로 그럴듯하다. 

 

'마음 심心 위에 같을 여如가 있다"라고 본 것이다. 


그래서 그 뜻이 "내 마음같이"가 된다.

 

풀면, "너 마음의 너처럼 남을 대하라"라는 뜻이라는 것이다. 

 

중국에는 이 서와 관련한 많은 명언이 있다. 그중 가슴에 와닿는 게 하나 있다.


以己量人谓之恕


자신으로 남을 가름하는 게 소위 서다.


‘구자도설’에 나오는 말이다.

 

이제 용서를 좀 알듯싶다.

 

박청로기자 parkchungro@haidongzhoum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