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9 (일)

  • 구름많음동두천 25.6℃
  • 구름많음강릉 29.9℃
  • 구름많음서울 28.0℃
  • 맑음대전 29.8℃
  • 구름조금대구 32.0℃
  • 맑음울산 28.9℃
  • 구름많음광주 27.9℃
  • 구름조금부산 26.1℃
  • 구름조금고창 28.3℃
  • 흐림제주 22.6℃
  • 구름많음강화 22.7℃
  • 구름많음보은 27.6℃
  • 구름많음금산 29.7℃
  • 흐림강진군 23.9℃
  • 맑음경주시 33.2℃
  • 맑음거제 26.1℃
기상청 제공

시 한줌, 술 한잔

반강(半江)을 채운 달빛과 저 강(一江)을 비춘 달빛의 차이 … 시인의 퇴고에 대해.

URL복사

绝顶新秋生夜凉,鹤翻松露滴衣裳。

jué dǐng xīn qiū shēng yè liáng , hè fān sōng lù dī yī cháng 。
前峰月映半江水,僧在翠微开竹房。

qián fēng yuè yìng bàn jiāng shuǐ , sēng zài cuì wēi kāi zhú fáng 。” 

 

 

가을빛 절정인 이 밤
날은 점점 차가운데,
소나무 외 두루미 
가지 차고 날며
떨군 이슬 옷깃을 적시네,
앞 산봉우리 달빛은
물 빠진 강을 채우고,
산 중턱 노승이
대나무 산사 문을 여네.

 

 

 

정처 없는 나그네가 가을 산에 올랐다 내려갈 시간을 놓쳤을까? 맘씨 좋은 절의 노승을 찾아 하룻밤 부탁이라고 하고 싶었을까?
나그네, 소나무 언덕 기슭에서 머뭇거리는 사이 어느새 저 멀리 석양도 진다.
온통 붉은 가을 산이 석양에 더욱 붉다. 불과 어제 떨어지는 낙엽에 '이제 가을이 오나'했는데 오늘은 농염한 빛이 완연한 가을이다. 나그네는 숙고 고민도 잊고 상념에 빠진다.

 




당 시인 임번(任翻;814~846)의 '건자산 선사에 머물다'(숙건자산선사;宿巾子山禅寺)이다. 소위 완당의 시인이다. 이백을 소개하다 잠시 시간을 뛰어넘어 완당으로 왔다. 입맛을 돋우기 위해 쓴 과일을 먹듯, 좋은 이백 시를 더 즐기기 위해 잠시 감성의 결이 다른 시를 섞었다. 역시 한번 입에 익으면 자기도 모르게 되풀이하는 명시다.

시인 임번은 32년, 참 짧은 생을 살다 갔다. 바이두 소개에 따르면 가난한 집에 태어나 열심히 공부했지만, 낙방해 금을 들고 시를 지으며 천하를 유랑했다. 그의 삶의 흔적들은 그가 남긴 총 18수의 시 속에 남아 있다. 
건적산 산사에 머물다는 시도 그중 하나다. 이 시는 후대 발견돼 어찌나 사랑을 받았는지, "임번이 지은 뒤 사람이 없어도 200년 빈 산을 홀로 떠돌았다"는 칭찬을 들었다. 
또 시와 관련한 많은 고사들이 만들어져 전하고 있다. 사실 이 시를 소개하게 된 이유도 이 고사 때문이다. 


다시 시를 보자. 절정의 가을 산이 어느새 어두워졌다. 석양의 마지막 빛이 머물 곳을 잃은 것이다. 가을이 절정 달하니, 밤기온은 더욱 차가워진다. 나그네 서러운 게 바로 이 순간이다. 달 빛에 그리운 얼굴들이 하나 둘 투영된다. 
그리움이 저 가슴 깊은 곳에서 솟구친다. 의식은 그 깊은 곳으로 빠져들어간다. 
이 순간, '푸드덕' 갑자기 새의 날갯짓 소리와 함께 머리 위로 이슬이 떨어진다. 놀라 쳐다보니, 두루미다. 두루미 한 마리가 밤 하늘 저 멀리 달 빛 속으로 날아간다. 이슬은 소나무 가지에 맺혔던 것이다. 두루미 날며 가지를 흔들어 떨어진 것이다.
나그네의 시선은 다시 저 앞 산봉우리로 간다. 그 아래 강물은 어느새 반으로 줄었다. 썰물에 강물도 줄어든 것이다. 강 위는 달빛으로 가득하다. 마치 줄어든 강물만큼 달빛이 채운듯 하다. 
이때 대나무를 엮어 만든 소박한 선사의 노승이 선사 문을 연다. 숙소를 잡아야 하는데, 너무 반갑고 고마운 소리다.

가을 산에 맞은 밤을 이렇게 시로 남길 이가 몇이나 될까? 사실 이 시는 훗날 발견됐지만, 임번이라는 무명 인물이 썼다고 도저히 믿지 않았는지, 한동안 성당의 변색파 시인 고적(高适;707~765)로 알려지기도 했다. 그와 연관된 멋들어진 고사도 있다. 

고적이 저장 관찰사였을 때 이 건자산을 지나다 이 시를 남겼다. 본래 이 시의 半江水는 一江水였다. 즉 그 시구는 "前峰月映一江水"(앞 산봉우리 달이 저 강을 비추네.)였다고 한다.  
그런데 고적이 다음날 아침 배를 타고 관사로 돌아오려는 데 보니 강이 물이 배로 불어있었다. 전날 밤 고적은 강이 조수간만의 차로 불었다 줄었다 한다는 것을 미쳐 생각하지 못한 것이다. 문득 어젯밤에 쓴 시에서 一江란 표현은 영 마음에 들지 않았다. 
그 뒤 돌아가는 길에 떠올린 시어가 一江에서 물이 줄어든 半江이다. 고적은 며칠 기다려 다시 시를 남긴 절로 가 시를 고쳤다는 게 이야기의 전체 줄거리다. 이야기의 다른 판본은 아예 고적이 남긴 시를 초당의 천재 시인 낙빈왕이 고쳤다는 내용이 들어있기도 하다. 먼저 낙빈왕은 638~684로 고적의 시를 고치는 게 불가능하다.

이렇게 복잡한 이야기 나온 것은 아마도 이 시의 前峰月映半江水라는 표현이 너무 절묘했기 때문이다. 물 줄어든 강을 달빛으로 채웠다는 표현은 너무 과학적이면서도 시감이 그득한 표현이다. 그 뒤 반강이란 시어는 많은 이들이 자신의 시에서 반복해 쓰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