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8 (토)

  • 맑음동두천 27.8℃
  • 맑음강릉 32.0℃
  • 맑음서울 28.4℃
  • 맑음대전 29.5℃
  • 구름많음대구 32.5℃
  • 구름많음울산 31.0℃
  • 구름많음광주 28.9℃
  • 구름많음부산 24.1℃
  • 구름많음고창 28.3℃
  • 흐림제주 23.4℃
  • 맑음강화 23.0℃
  • 구름많음보은 27.8℃
  • 구름많음금산 27.8℃
  • 구름많음강진군 26.8℃
  • 구름많음경주시 33.3℃
  • 구름많음거제 24.6℃
기상청 제공

시 한줌, 술 한잔

천리를 더 보고 싶은가?

URL복사

 

白日依山尽, 黄河入海流 
bái rì yī shān jìn, huáng hé rù hǎi liú
欲穷千里目, 更上一层楼 
yù qióng qiān lǐ mù, gèng shàng yī céng lóu” 

 

 

 

해는 서산으로 지고,
강은 바다로 흐르지.
천리를 더 보고픈가,
그럼 한층 더 오르라.

 

 

 

참으로 결연하다. 또박 또박 단순한 천리(天理)를 이야기한다. 이 땅이 생긴 이래 한 번도 바뀌지 않은 진리다.
'하늘의 해는 동에서 떠 서쪽으로 지고, 강은 …' 
도대체 무슨 이야기 하려고 이러나 싶을 때 던진 마지막 말이 압권이다. 
"더 보고 싶어? 더 듣고 싶어?" 그럼 말해주지.

 


한 층 더 올라가. 출세하면 돼. 조금만 더 노력하면 돼.” 


참, 할 말이 없다. 너무도 유명한 왕지환(王之涣;688~74)의 시 '등관작루'(登鹳雀楼)다. 왕지환은 왕창령, 고적 등과 어울린 변색파 시인이다. 그는 단 6수의 시를 남겼는데, 그중 이 등관작루는 다른 사람의 수백 수의 시보다 낫다.
남아의 호방함이 넘치고 기백이 있어, 매년 송년 인사로도 많이 인용된다. 중국인은 물론 중국어를 배운 이라면 누구나 한번 접하게 되는 시다. 관작루는 산시 성 영제시에 실제 있는 누각이다.


시어와 문장이 너무 단순해 누구라도 이해할 수 있다. "멀리 보고 싶으면, 한 층 더 올라가 봐."하는 너무 평범한 내용이다. 하지만 읽을수록 좋다. 내부의 호연지기가 낭송되는 시어와 함께 상승작용을 일으킨다.
비밀은 단순 진리의 상승적 반복이다. 해가 동쪽에서 떠? 당연하지. 서쪽으로 져? 당연하지. 당연한 진리가 반복돼 나열되면서 시상은 나선형으로 상승해 간다. 독자 혼자 "그게 다 멋이지. 해가 뜨고 지고, 모두가 멋진 장면이지."하고 수긍을 할 때, 시인이 묻는다. 
"더 보고 싶지 않아? 더 높은 진리가 있는지 알고 싶지 않아?" 
그리고 이미 마음으로 승복된 독자를 꼬드긴다. "한 계단 더 올라가면 더 멀리 볼 수 있어!"

여기서  성조가 조미료다. 4성을 잘 써서 시를 읽으면 자연스럽게 또박또박 강조하는 느낌이 든다. 
본래 쉽게 잘 쓰는 게 어려운 법이다. 그래서 명시다. 
왕지환은 사람이 호방하고 의협의 기질이 있었다고 한다. 시의 운율에서도 그 호방이 그대로 드러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