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8 (금)

  • 맑음동두천 -4.7℃
  • 맑음강릉 2.6℃
  • 맑음서울 -3.4℃
  • 맑음대전 -1.0℃
  • 구름많음대구 0.7℃
  • 구름많음울산 3.3℃
  • 맑음광주 1.2℃
  • 맑음부산 5.8℃
  • 맑음고창 0.3℃
  • 구름많음제주 5.8℃
  • 맑음강화 -2.8℃
  • 구름조금보은 -2.1℃
  • 맑음금산 -2.7℃
  • 구름많음강진군 1.5℃
  • 구름많음경주시 1.1℃
  • 구름조금거제 3.3℃
기상청 제공

미국, 12개 중국 기업 블랙리스트 지정

URL복사

 

미중 갈등이 양국 정상의 화상회담 이후에도 지속하고 있다. 

타이완 문제를 놓고는 무력 충돌의 우려까지 나온다. 기존에 있었던 경제 갈등도 무역, IT, 반도체를 넘어 전 분야로 확산하는 모양새다.

미국 상무부가 중국 기업 12개를 포함해 총 27개 외국 기업을 수출 규제 대상으로 새로 지정했다.

상무부 산업안보국(BIS)는 24일(현지시간) 중국, 러시아, 일본, 파키스탄, 싱가포르 등의 27개 기업이 미국의 국가 안보에 위협이 되고 외교 정책에 반하는 행위로 인해 수출 규제 대상에 올랐다고 발표했다.

상무부에 따르면 이들 기업들은 중국 인민해방군 현대화, 파키스탄 핵탄도 미사일 개발, 이란에 대한 첨단 기술 판매 등과 연관돼 규제 대상으로 선정됐다.

규제 대상에 포함된 27개 기업은 향후 수출관리규정(EAR)에 속하는 모든 물품의 수출이 제한되며 이들 물품 취급에 대한 허가 취득이 요구된다.

지나 러몬도 상무장관은 성명에서 "상무부는 국가 안보를 위해 수출 통제를 효과적으로 사용할 것"이며 "이번 조치로 미국의 원천 기술이 중국, 러시아로 이전되거나 파키스탄 핵확산에 기여하는 것을 막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중국은 자국 기업에 대한 미국의 블랙리스트 지정에 대해 강하게 반발했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5일 “미국의 이번 조치는 국제질서와 경제무역 질서를 파괴하고 세계 산업 공급망을 위협한다”고 비난하며 “중국 기업의 합법적 권익 보호를 위해 필요한 조처를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