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9 (토)

  • 맑음동두천 0.6℃
  • 맑음강릉 6.1℃
  • 맑음서울 0.5℃
  • 구름조금대전 2.1℃
  • 구름많음대구 4.2℃
  • 맑음울산 5.7℃
  • 구름많음광주 3.0℃
  • 구름조금부산 6.7℃
  • 구름많음고창 0.4℃
  • 구름많음제주 5.1℃
  • 맑음강화 0.4℃
  • 맑음보은 0.8℃
  • 맑음금산 2.3℃
  • 구름조금강진군 4.0℃
  • 맑음경주시 5.1℃
  • 구름조금거제 4.5℃
기상청 제공

숫자로보는 중국

중국, 국제사회에 코로나19 백신 18억 도스 공급

URL복사

18억 도스

중국이 세계 공급한 코로나19 백신 수량이다. 1도스는 1회 접종분을 의미한다. 18억회 접종을 할 수 있는 량의 백신을 세계 공급한 것이다. 2회 접종을 한다고 하면 이미 세계 9억 명이 중국 백신을 맞은 셈이다.

중국이 개발한 백신은 그 효력이 약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선진국에서는 외면 당하고 있지만, 라오스 등 당장 백신을 구하지 못하는 나라들에게는 그야말로 구세주격이다.

국가국제개발협력기구(CSIS)에 따르면, 중국이 라오스에 지원한 코로나19 백신 70만 도스(1회 접종분)가 오늘 출하되면서 18억 도스가 넘는 백신을 국제사회에 공급했다.

한편, 지난 10월 이후 라오스의 사태가 반등하자, 국가 국제개발협력기구는 상무부·윈난성과 긴급 회동하여 라오스·노중 접경지역에 다시 70만 위안을 제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은 백신과 1000만 원 상당의 방역물자로 라오스 북부의 방역 취약지역에 면역장벽을 강화하고 국경무역을 재개할 수 있도록 돕는다.

중국은 지금까지 라오스에 690만 도스의 백신을 공급해 백신 공급원이 됐다.

덩보칭 국가국제개발협력처 부서장은 "중·로 협력은 중국과 아세안 협력의 축소판"이라며 "아세안은 중국의 중요한 협력 파트너이자 우선 대상"이라며 "중국 측은 다시 아세안으로 향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가가 코로나19 백신 1억5000만 도스를 무상 원조하고, 향후 3년간 ASEAN에 15억 달러를 추가로 지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