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30 (월)

  • 맑음동두천 -7.1℃
  • 맑음강릉 0.8℃
  • 맑음서울 -3.4℃
  • 맑음대전 -2.4℃
  • 맑음대구 1.7℃
  • 맑음울산 2.2℃
  • 맑음광주 0.8℃
  • 맑음부산 2.8℃
  • 구름많음고창 0.2℃
  • 흐림제주 8.5℃
  • 맑음강화 -4.4℃
  • 맑음보은 -5.2℃
  • 맑음금산 -3.9℃
  • 구름많음강진군 0.9℃
  • 맑음경주시 1.7℃
  • 맑음거제 3.8℃
기상청 제공

숫자로보는 중국

중국 최고의 반도체회사 SMIC 기술 수준, 지난해 말부터 14 나노 양산돌입

URL복사

 

중국 반도체 제조회사가운데 가장 선두주자인 SMIC가 지난해 말부터 14나노 수준의 반도체 칩을 양산하기 시작했다고 최근 이 회사의 공동CEO인  량멍송(梁孟松) 이 밝혔다는 소식을 중국매체들이 일제히 보도했다.

 

세계 컴퓨터업계는 인공지능과 사물인터넷의 본격개막시대를 맞아,  컴퓨터칩의 회로선의 폭을 줄이는 노광기술의 선진화를 위해 각축을 벌이고 있다.

 

노광기술의 선진화정도는 14나도, 7나노, 5나도 순으로 숫자가 적을 수록 정밀한 선진기술이다. 

 

중국의 컴퓨터칩 제조기술에서 가장 앞선다는 SMIC가 지난해 2019년 말부터 양산을 시작했다는 14나노는, 한국의 삼성전자와 타이완의 TSMC는 이미 2015년도에 양산에 들어간 기술로 알려졌다.

 

삼성전자는 2016년 10월 업계 최초로 10나노 제품을 양산했고, 일년 후인 2017년 10월에는 8나노 제품을 양산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즉 중국과 세계탑수준의 기술차가 약 4-5년 정도에 이르고 있다는 뜻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중국매체들은 SMIC의 기술수준이 과거 1류회사들과의 차이를 줄여나가고 있다고 일제히 환영하면서 자국의 반도체기술개발을 크게 격려하고 있는 양상이다.

 

 

중국매체들이 SMIC의 량멍송(梁孟松) 공동CEO에게 거는 기대는 상상이상이다.

 

타이완에서 출생한 량멍송(梁孟松)은 매우 특이한 경력의 소유자이다.

 

그는 미국 캘리포니아대학 버클리분교에서 박사학위를 받고, 직후 미국 컴퓨터회사인 AMD에 입사해 연구하다 타이완의 TSMC 로 이적했고 이후에는 한국삼성에도 근무했었다.

 

이후 지난 2017년부터 중국에서 가장 앞서가는 SMIC에 입사해 공동CEO를 맡아 약 300일 후인 2018년 SMIC가 14나노개발에 성공하게 이끌었고, 그 1년 후인 2019년 말에는 14나노 수준의 반도체의 양산을 실현시킨 인물이다.

 

중국당국은 지난 4년동안 미국트럼프행정부의 압박속에서 자체기술개발을 위해 노력해왔으나, 미국의 압박이 파이브아이스를 넘어 전서방으로 확산되면서, 서방이 중국의 목을 죄고 있는 선진기술의 자립이 중국의 미래발전에 가장 관건이 된다며, 중국자립이 필요한 핵심기술 35가지를 발표한 바 있다.

 

그 가운데 반도체 기술은 단연 1위에 올라있다.

 

중국매체들은 중국반도체기술의 사령탑격인 량멍송(梁孟松)을 '반도체 칩에 미친 기인' (芯片狂人)으로 칭하며 기대를 걸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