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2 (금)

  • 맑음동두천 7.4℃
  • 맑음강릉 9.2℃
  • 맑음서울 10.6℃
  • 맑음대전 9.1℃
  • 맑음대구 10.4℃
  • 구름조금울산 11.2℃
  • 맑음광주 11.4℃
  • 맑음부산 12.1℃
  • 맑음고창 8.3℃
  • 맑음제주 15.7℃
  • 맑음강화 12.8℃
  • 맑음보은 4.7℃
  • 맑음금산 5.7℃
  • 맑음강진군 11.9℃
  • 흐림경주시 8.5℃
  • 맑음거제 13.4℃
기상청 제공

순위로보는 중국

올 1~8월 중국 지역별 보험료 수입 순위

URL복사

 

중국 인구는 세계 최대다. 보험은 사람이 드는 것이다. 간단히 말해 중국은 세계 최대 보험시장이다.

이런 중국은 그동안 철저히 시장을 보호해왔다.

외국 기업의 중국 진출을 불허했다. 최근 외국 기업들의 진출이 허락됐지만, 영업은 쉽지 않은 모양이다. 중국 당국의 보이지 않는 장벽이 높은 탓이다.

최근 중국 매체 분석에 따르면 2021년 1~8월 전국 31개 성·시·도의 원보험료 수입은 총 3조3024억 위안에 달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0.67% 줄어든 것이다.

생명보험료 비중이 54.82%로 가장 높았다.

가장 많은 수익을 올린 곳은 광둥성이었다. 광둥성은 1-8월 원보험료 수입이 4천억 위안을 초과하여 1위를 차지했다.

이어 2위는 장쑤성 3058억 위안, 3위는 산둥성 2414억 위안, 4위는 저장성 2077억 위안, 5위는 허난성 1765억 위안이었다.

전년 동기와 비교하여 증가폭이 가장 큰 곳은 베이징이었다.

반면 티베트는 작년 동기와 비교해 뚜렷한 변화가 없었다.

전국 1인당 평균 보험료를 보면 베이징의 1인당 평균 보험료가 8000위안을 넘었다. 티베트 1인당 보험료는 1000위안을 밑돈다.

다음은 중국에서 보험수익이 높은 성의 순위다.

 

1위: 광둥

2위: 장쑤

3위: 산둥

4위: 저장

5위: 허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