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2 (금)

  • 맑음동두천 7.4℃
  • 맑음강릉 9.2℃
  • 맑음서울 10.6℃
  • 맑음대전 9.1℃
  • 맑음대구 10.4℃
  • 구름조금울산 11.2℃
  • 맑음광주 11.4℃
  • 맑음부산 12.1℃
  • 맑음고창 8.3℃
  • 맑음제주 15.7℃
  • 맑음강화 12.8℃
  • 맑음보은 4.7℃
  • 맑음금산 5.7℃
  • 맑음강진군 11.9℃
  • 흐림경주시 8.5℃
  • 맑음거제 13.4℃
기상청 제공

중국, 민영기업 뉴스보도사업 금지

URL복사

중국 당국이 민간 자본의 신문 산업 진출을 아예 금지했다. 그동안에도 중국은 신문산업의 경우 철저한 등록 허가제를 운영해왔다.

중국에서 신문 산업은 뉴스 산업으로 정치 사회 소식을 다루는 것을 의미한다.

한국은 미디어 산업과 뉴스 산업을 혼동해 사용하는 경우가 많지만, 실제 등록을 할 때 보면 일반 신문과 정치를 포함하는 종합 신문을 구분하고 있다.

정치 분야의 뉴스를 다루는 것에 대한 차이를 분명히 하는 것이다.

뉴스산업은 미디어 산업 속에서도 독특한 지위가 있다. 소위 저널리즘이라는 것은 이 뉴스 산업에 해당하는 것이다. 

요즘 1인 미디어 산업이 등장해 저널리즘이 혼탁해지는 것은 한국에서 뉴스 저널리즘과 미디어 산업 자체를 제대로 구분하지 못한 탓이다.

중국은 이 뉴스 산업의 여론 조작 기능을 일찌감치 주목하고 감독해왔다. 가짜 뉴스, 반체제 비판에 대한 엄격한 규제를 하고 있다.

중국에서는 체제 발전적인 방향의 비판을 정면 보도라고 한다. 체제 전복을 위한 비판은 철저히 배격한다. 체제에 해악이 되는 모든 보도 역시 철저히 배격한다. 아쉽게도 여기서 중국식 저널리즘의 한계가 드러난다. 반체제, 체제가 부정하는 모든 사상에 대한 탄압이 공공연히 인정되는 것이다.

주목할 것은 중국 신문은 이 같은 토대에서 저널리즘 본연의 사명, 인권 근본주의, 모든 가치의 이상주의를 지키려 노력하고 있다는 점이다. 

사막에 피는 꽃이 들판에 피는 꽃보다 희귀하고 소중하듯, 중국 저널리즘은 모든 것을 걸고 지켜지는 것이어서 더욱 소중하다. 

지식인을 위한 사르트르의 변명처럼 들리겠지만, 중국 네티즌들은 아직 이 같은 저널리즘의 고충을 이해하지 못한 듯 싶다.

 

필수적이야, 올바른 사회적 가치관을 전파할 필요가 있어.

 

현재 각종 정책을 해설하는 뉴미디어가 난립하고 있어.

 

진작 정리했어야 해.

 

지지해, 정리할 필요가 있지.

 

뉴스는 중립성과 객관성, 시의성을 강조해야 해.

 

긍정적인 선전과 교육에 유리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