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30 (화)

  • 흐림동두천 3.0℃
  • 구름많음강릉 10.6℃
  • 흐림서울 4.6℃
  • 대전 6.2℃
  • 구름많음대구 10.2℃
  • 구름많음울산 11.6℃
  • 흐림광주 7.3℃
  • 흐림부산 11.8℃
  • 구름많음고창 7.0℃
  • 구름많음제주 10.2℃
  • 흐림강화 3.8℃
  • 구름많음보은 6.6℃
  • 구름많음금산 6.0℃
  • 맑음강진군 7.8℃
  • 흐림경주시 10.8℃
  • 흐림거제 11.7℃
기상청 제공

후쿠시마 방사성 물질 확산에 대한 중국 여론...네티즌, "반격하자"

URL복사

"최소 30년 이상의 방사성 오염이 우려된다."

최근 일본 연구진이 지난 2011년 일본 후쿠시마 제1원자력 발전소의 방사성 오염 추정 결과가 나와 글로벌 사회 논란이 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도 일본이 원전의 오염수를 바다로 배출하는 등의 조치를 이어가고 있기 때문이다.

자신들의 위험을 한국, 중국 등이 공통으로 쓰는 바다에 전가시키겠다는 것이다. 당연히 한국과 중국의 반발이 심하다. 

전해진 소식을 잠깐 보자. 한국 서울신문의 보도 내용이다.

"쓰쿠바대에 따르면, 이 대학이 주도한 연구팀은 후쿠시마 원전 참사 뒤 약 30년간 오누마호의 방사성 물질 농도가 어떻게 변할지를 예측했다.
오누마호는 유입수와 유출수의 양이 제한된 후쿠시마 원전 인근 폐쇄 호수 중 하나다. 이런 호수의 방사성 물질 농도는 참사 직후 급감하긴 했지만, 그후로는 감소세가 크게 둔화했다."

이 같은 현상은 일본은 물론 한국, 중국 등 일본의 해양수 오염에 영향을 받은 주변국을 긴장시키는 것이다. 
일본 후쿠시만 제1원자력 발전소 사고가 한 것은 2011년 3월.

10년이 지나도 그 위험이 줄어들지 않고 있는 것이다. 연구진이 국제 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 10월13일자에 실은 연구논문에 따르면, 연구팀은 이 같은 모델로 오누마호의 담수는 물론 이 호수의 대표적 어종인 연못 빙어를 대상으로 참사 뒤 5.4년간 측정한 세슘137 농도 데이터를 사용해 그 농도가 장기적으로 어떻게 변할지 예측한 공식을 세웠다. 그후 이 같은 공식을 토대로 참사 뒤 최대 1만 일(약 30년) 동안 방사성 농도가 측정될 것이라고 판단한다.

놀랍고 걱정스러운 일이다. 한국은 물론 중국 네티즌들의 분노도 이해가 간다.
 

일본이 핵 폐수를 남김없이 쏟아 붓는 것을 어떻게 반격해야 할지 궁금해.

 

중국은 일본 방사능 오염에 관한 보고서를 유엔에 제출해 일본에 대한 제재를 요구해야 해.

 

괘씸해, 일본이 반드시 대가를 치르게 해야 해.

 

일본은 자신의 잘못에 대한 대가를 전 세계가 치러주길 바라는 것 같아!

 

바다는 일본의 휴지통이 아니고, 태평양은 하수구가 아니야! 일본이 잘못된 결정을 철회하기를 바라.

 

이렇게 세계를 해치는 큰일을 왜 미국은 제재하지 않는지 모르겠어, 일본을 처벌하고 지구의 피해 배상을 요구해야 해.

 

후쿠시마 원전의 모습                                          출처=로이터/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