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8 (금)

  • 맑음동두천 -1.3℃
  • 맑음강릉 5.2℃
  • 맑음서울 -0.5℃
  • 맑음대전 1.7℃
  • 맑음대구 3.6℃
  • 구름조금울산 5.0℃
  • 맑음광주 2.9℃
  • 맑음부산 7.1℃
  • 맑음고창 2.6℃
  • 구름많음제주 6.5℃
  • 맑음강화 -0.7℃
  • 맑음보은 0.3℃
  • 맑음금산 1.1℃
  • 맑음강진군 3.9℃
  • 구름조금경주시 4.2℃
  • 맑음거제 5.1℃
기상청 제공

현상금 70만 위안 걸린 탈북 탈옥수 검거..."추방된 뒤 어떻게 될까" 중국 네티즌 반응

URL복사

"중국 지린성 교도소를 탈옥하면서 70만 위안(약 1억 3100만원)의 현상금까지 걸린 탈북인 출신 주현건(朱賢健, 39)씨가 공안 당국에 검거됐다.

신경보와 중앙통신 등에 따르면 지린시 공안국은 지난 28일 오전 10시쯤 주현건씨를 41일 만에 붙잡았다."

최근에 한국에도 전해진 소식이다.

사실 주씨는 지난달 18일 오후 6시쯤 지린 교도소에서 탈옥하면서 주목을 받았다.

영화의 한 장면처럼 교도소 폐쇄회로(CC)TV에 교도소 내 가건물 위로 곡예를 하듯 올라가 담장을 넘어 도망가는 모습이 공개된 때문이다. 

주씨는 북한 특수부대 출신으로 전해졌다. 누나의 탈북을 도와 탄광에서 9년 동안 교화노동에 처해지자 2013년 7월 21일 두만강을 헤엄쳐 중국에 밀입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공안은 주씨 검거를 위해 처음 15만 위안(약 2700만원)의 현상금을 내걸었지만, 잡히지 않자 현상금을 계속 올렸다. 

그는 중국에서 절도, 강도 행각을 일삼다 공안에 검거됐었다. 중국 네티즌 반응은 좀 의외다.

 

 

곧 형기를 다 채우고 석방될 것이었는데, 이 사람은 또 10년을 살아야 하네.

 

형기를 마치고 추방될까 봐 탈옥한 것 같아.

 

70만 위안과 나는 인연이 없었네.

 

그는 만기 출소 후 국외로 추방당하고 싶지 않았나 봐.

 

형기가 다 차서 풀려난다고 하는 사람들은 국외로 추방되어 돌아간 후에 그가 어떻게 될지 알긴 하나.

 

다리가 부러진 것 같아.

 

생각보다 북으로 돌아간 뒤의 사정에 대해 주씨의 심정을 이해하는 이들이 많은 듯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