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8 (금)

  • 맑음동두천 -1.3℃
  • 맑음강릉 5.2℃
  • 맑음서울 -0.5℃
  • 맑음대전 1.7℃
  • 맑음대구 3.6℃
  • 구름조금울산 5.0℃
  • 맑음광주 2.9℃
  • 맑음부산 7.1℃
  • 맑음고창 2.6℃
  • 구름많음제주 6.5℃
  • 맑음강화 -0.7℃
  • 맑음보은 0.3℃
  • 맑음금산 1.1℃
  • 맑음강진군 3.9℃
  • 구름조금경주시 4.2℃
  • 맑음거제 5.1℃
기상청 제공

순위로보는 중국

갈수록 사라지는 중국 소수민족...지역별 소수민족 인구 순위 1위는?

URL복사

 

중국 공산당이 천하를 통일했을 때 중국에는 400여 소수민족이 있었다. 이들은 언어가 달라 서로가 서로를 이해 못할 수준이었다.

이후 빠르게 소수민족을 정리했고, 지금은 55개의 소수민족만 남았다. 

그 소수민족도 빠르게 한족화하고 있다. 참 아쉬운 일이다.

중국의 문화적 특징은 다양성이었다. 우리가 아는 중국인은 의외로 중남부지역의 한족 모습이다. 이어 청나라 만주족의 모습이 덧칠된 것이다.

다양성은 한 나라의 특성 가운데 문화적, 정치적 발전에 큰 기여를 한다.

다양성을 하나로 조화를 이끌내는 과정에서 문화도, 정치 수준도 높아지기 때문이다.

중국은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중앙통치제인 황제제도를 가지면서 그 아래는 수많은 다양성을 공존하게 하는 데 성공한 유래 없는 문화다.

이에 독특한 이중성, 가장 포악하면서 내부적으로 가장 온화한 모습이 공존한다.

지금도 중국 공산당은 중국은 역사적으로 평화를 사랑한다고 주장한다. 역사 속에 사실인 부분도 많다. 하지만 또 다른 부분들은 잔인해도 이렇게 잔인할 수 있을까 싶을 정도로 포악하다.

중국 황제주의의 특성이다.

공산당 독재가 가능한 것도 중국의 이런 독특한 문화적 토양 때문으로 보인다.

그 내부적 온화의 척도가 소수민족이다. 소수민족의 문화, 소수민족의 권리가 어떻게 보존되느냐다. 하지만 그 소수민족은 중국 공산당 치하에서 자꾸만 줄어들고 있다. 

지난 2020년 중국 55개 소수민족의 총인구는 약 1억 2,500만 명이다. 전국 총인구의 8.89%를 차지한다.

목록에 따르면 광시, 윈난, 신장, 구이저우의 소수 민족 인구는 천만 명 이상이며 상위 4위를 차지했다. 티베트와 신장 자치구는 주로 소수민족이며, 소수민족 인구가 지역 인구의 50% 이상을 차지한다.

24개의 지역이 소수민족 인구의 성비가 100을 초과, 즉 여성보다 남성이 더 많다.

 

1위: 광시

2위: 윈난

3위: 신장

4위: 구이저우

5위: 후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