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9 (일)

  • 흐림동두천 26.2℃
  • 구름많음강릉 28.3℃
  • 구름많음서울 29.1℃
  • 맑음대전 30.8℃
  • 구름조금대구 31.4℃
  • 구름조금울산 28.1℃
  • 구름많음광주 28.6℃
  • 구름많음부산 25.1℃
  • 맑음고창 27.6℃
  • 흐림제주 23.0℃
  • 구름많음강화 23.5℃
  • 맑음보은 28.6℃
  • 구름조금금산 29.4℃
  • 흐림강진군 23.0℃
  • 구름조금경주시 32.3℃
  • 구름조금거제 25.5℃
기상청 제공

중국인 생각

미국 우크라이나 대사관 직원 철수하자 중 네티즌 "미국은 사익만 추구해"

URL복사

"미국이 우크라이나에 있는 자국 대사관 직원 가족들에게 철수 명령을 내렸습니다.
러시아가 실제 우크라이나를 침공할지, 상황이 긴박해지는 가운데, 주변 동유럽에 미군을 추가 파병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 24일 KBS가 전한 뉴스다. 우크라이나를 중심으로 러시아와 미국, 유럽이 군사 대치를 시작해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미국은 우크라이나 현지 대사관 근무자 가족을 철수시켰다.

그만큼 전쟁이 임박했다는 의미다.

우크라이나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에 가입하려는 것이고, 러시아는 군사를 동원해서도 막겠다는 입장이다. 유럽은 당연히 우호국에 대한 보호를 한다는 것이고, 미국은 동맹인 유럽의 편에 서 있다.

중국의 입장이 최대 관심사다.

미국은 중국이 최소한 중립입장이길 희망한다. 러시아는 이미 중국에게 지지해달라 요구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중국은 마침 미국과 각종 갈등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입장 변화를 미끼로 많은 양보를 얻어내려 한다는 게 국제 정치 평론가들의 분석이다. 

물론 이 혼란의 틈을 노리고 중국이 타이완을 침공할 수도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중국 네티즌들은 대표적인 '국뽕', '일베'들이다. 그저 미국이 밉고, 중국 당국이 좋을 뿐이다.

 

싸울 수 없어. 미국은 전부 사익을 위해 상황을 조성해.

 

미국과 러시아 모두 나빠, 연합해서 국제 유가를 통제하길!

 

코미디언이 드디어 우크라이나를 나락으로 끌어들였어!

 

전쟁 때 황금이나 석유 같은 것들이 더 믿음직해?

 

미국이 또 부채질하고 있는데, 세상이 어지러워지지 않을까 두려워.

 

황금과 방산물품을 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