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8 (토)

  • 맑음동두천 28.8℃
  • 구름조금강릉 31.8℃
  • 구름많음서울 28.3℃
  • 흐림대전 27.9℃
  • 구름많음대구 29.8℃
  • 구름많음울산 30.8℃
  • 구름많음광주 28.5℃
  • 구름많음부산 23.0℃
  • 구름많음고창 28.8℃
  • 구름많음제주 24.0℃
  • 구름조금강화 24.4℃
  • 흐림보은 25.7℃
  • 구름많음금산 27.5℃
  • 구름많음강진군 27.7℃
  • 구름많음경주시 31.3℃
  • 흐림거제 27.1℃
기상청 제공

중국인 생각

중러, 아라비아해 서쪽 해역에서 연합 훈련에 중국 네티즌, "중러연합, 미국의 강도짓에 공동 대응하자."

우크라이나 사태 긴장 고조 속에 중러 훈련 주목돼

URL복사

"러시아 국방부는 러시아와 중국이 아라비아해 서쪽 해역에서 연합 해상훈련을 벌였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보도문을 통해 "아라비아 해역에서 양국 수병들이 가상 납치 선박 석방 훈련을 벌였다"면서 러시아 함정들이 중국 함정들과 함께 전술 기동과 납치 선박 수색 등의 훈련을 했다고 전했다."

최근 연합뉴스가 전한 소식이다. 우크라이나 사태로 전운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나온 소식이어서 관심을 끌었다. 

중국 발보다 러시아 발 보도에 관심을 기울인 이유는 러시아가 중국을 이번 우크라이나 전쟁에 주 우방으로 끌어들이고 싶어하기 때문이다. 

보도에 따르면 이번 훈련은 '평화의 바다-2022'로 명명됐다. 러시아 측에선 태평양 함대 소속 1만1천t급 미사일 순양함 '바랴크', 6천800t급 대형 구축함 '아드미랄 트리부츠', 대형 탱커선 '보리스 부토마' 등이 참가했고 중국 측에선 미사일 구축함 '우룸치'와 지원함 '타이후' 등이 참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베이징 동계올림픽 등에서 보여준 중러 관계는 최소한 중국이 러시아를 지지하지는 않아도 방해는 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보여준다.

중국의 이 같은 태도에 일부 전문가들은 중국이 향후 러시아에 대한 서구의 대응을 지켜본 뒤 타이완에 대한 무력 통일의 시도에 들어갈 수도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무엇보다 러시아가 전쟁을 벌이는 경우 서구는 경제제재에 나설 것인데, 이 제재가 최대의 효과를 얻기 위해서는 중국의 적극적인 참여가 꼭 필요한 상황이다.

하지만 지금까지 태도로 보건대 이 같은 상황은 미국 등 서방국의 희망사항으로 그칠 것으로 보인다. 중국 네티즌들은 "중러연합, 미국의 강도짓에 공동 대응하자."고 응원했다.

 

중러연합, 미국의 강도짓에 공동 대응하자.

 

아라비아해 북쪽에 해적이 너무 많아.

 

이웃이 단결하면 천하무적이야!

 

세계 어느 나라가 해적질을 해서 나라를 일으켜 세웠어?

 

중러를 등을 맞대어, 지역 및 세계 질서를 위해 힘을 합치고 있어!

 

시기를 세심하게 따져볼 만해, 국제사회가 워낙 변덕스러울 때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