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8 (토)

  • 맑음동두천 11.5℃
  • 맑음강릉 20.0℃
  • 맑음서울 15.2℃
  • 맑음대전 17.7℃
  • 맑음대구 16.6℃
  • 맑음울산 16.9℃
  • 박무광주 17.1℃
  • 맑음부산 19.8℃
  • 구름조금고창 15.5℃
  • 흐림제주 21.1℃
  • 맑음강화 13.2℃
  • 맑음보은 11.3℃
  • 맑음금산 11.5℃
  • 구름많음강진군 14.4℃
  • 맑음경주시 14.0℃
  • 맑음거제 18.6℃
기상청 제공

군사우주

中선저우13호 183일 우주 체류 기록 세우고 귀환

URL복사

 

'별에 갔던 엄마가 돌아왔다.'

중국 언론은 우주 유영 임무를 완수한 첫 여성 우주인의 귀환을 이렇게 표현했다.

중국 유인우주선 선저우(神舟) 13호가 사상 최장 우주 체류기록을 세우고 16일 귀환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우주인 3명을 태운 선저우 13호가 이날 오전 9시 56분 귀환 지점인 네이멍구 둥펑착륙장에 무사히 착륙했다고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선저우 13호는 중국의 독자 우주정거장인 톈궁(天宮) 건설 프로젝트를 지원하기 위해 지난해 10월 16일 간쑤(甘肅)성 주취안(酒泉) 위성발사센터에서 창정(長征)-2F 야오(遼)-13호 로켓에 실려 발사됐다.

자이즈강(翟志剛), 왕야핑(王亞平), 예광푸(葉光富) 등 세 명의 우주비행사가 탑승한 선저우 13호는 우주정거장의 핵심 모듈인 톈허와 도킹에 성공한 후 중국 우주개발 역사상 최장 기록인 183일간 머물면서 각종 임무를 수행했다. 특히 중국의 두 번째 여성 우주비행사인 왕야핑은 여성으로서는 처음으로 우주선 밖 우주 유영 임무를 완수했다.

중국이 구축 중인 우주정거장 텐궁은 길이 37m, 무게 90t으로 현재 미국, 러시아 등이 공동으로 운영하는 국제우주정거장(ISS)의 3분의 1 크기다.

중국은 다음 달 발사하는 톈저우 4호를 포함해 유인우주선 2회, 화물우주선 2회, 실험선 2회 등 올해 총 6회 우주선을 발사해 T자 형태의 톈궁 우주정거장을 완성한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