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6 (월)

  • 구름조금동두천 27.7℃
  • 구름조금강릉 28.3℃
  • 맑음서울 30.6℃
  • 맑음대전 30.2℃
  • 맑음대구 28.0℃
  • 맑음울산 25.9℃
  • 맑음광주 28.0℃
  • 맑음부산 27.0℃
  • 구름조금고창 28.2℃
  • 구름조금제주 27.3℃
  • 맑음강화 27.9℃
  • 맑음보은 25.5℃
  • 구름조금금산 25.6℃
  • 구름조금강진군 26.5℃
  • 맑음경주시 26.2℃
  • 맑음거제 25.9℃
기상청 제공

나이키, 중국을 위한 브랜드라며 불매운동에 무릎 꿇어

URL복사

"소수 민족 강제노동 의혹이 불거진 신장위구르의 제품을 받지 않겠다고 해 중국 소비자들의 불매운동 대상이 됐던 나이키가 사실상 중국에 무릎 꿇은 태도를 공개적으로 취했습니다."

SBS가 전한 중국 소식이다.

역시 중국 소비자들의 힘을 보여주는 한 대목이다. 본래 사건은 나이키가 세계 소비자들 사이에서 유행하는 ESG 경영 차원에 나왔다. 중국 당국이 신장위구르의 민족 탄압을 위해 집단 교육을 시키고 위구르지역에서 강제 노동을 하도록 했다는 의혹이 불거지자 나이키가 신장위구르 하청업체가 만든 제품을 받지 않겠다고 한 것이다.

하지만 중국 소비자들이 나섰다. 중국 소비자들은 세계 소비자들 가운데 가장 민족 문제에 민감한 이들이다. 이들이 나이키의 정책이 반 중국적이라고 판단한 것이다.

중국내에서 불매 운동이 일었다. 사실 중국에서 이렇게 과격한 이들은 일부다. 하지만 중국에서는 대부분 사람들이 추세를 따른다. 남들이 굳이 강하게 반대하는 것을 나서서 시비걸지 않는다는 것이다. 

자연스럽게 중국 소비자 운동은 입장이 강한 몇몇 이들의 손에 놀아난다.

수억의 소비자들이 나이키를 외면했고, 결국 나이키는 사과를 하며 고개를 숙이고 말았다. 중국 네티즌들은 당연히 반기기만 할까? 의외로 꼭 그렇지만 않다.
 

신장 면화 사건 이후 이 브랜드를 산 적이 없어.

 

중국을 위해 태어났으니, 이젠 중국을 이해 죽을 수도 있겠다!

 

리닝 브랜드가 아주 좋아.

 

중국 리닝의 디자인이 점점 예뻐지고 있어.

 

나이키는 이미 모르는 사람이야!!!

 

주변 친구들은 나이키를 이전보다 더 많이 샀어.

 

"주변에서 더 많은 이들이 나이키를 샀다." 중국에서는 항상 큰 목소리는 샤이하다는 것도 알아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