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9 (토)

  • 맑음동두천 -1.7℃
  • 맑음강릉 3.6℃
  • 맑음서울 -0.9℃
  • 맑음대전 0.1℃
  • 구름많음대구 3.3℃
  • 구름조금울산 3.8℃
  • 구름조금광주 1.3℃
  • 구름조금부산 4.9℃
  • 구름많음고창 -0.6℃
  • 구름많음제주 4.5℃
  • 맑음강화 -0.8℃
  • 맑음보은 -0.7℃
  • 구름많음금산 0.6℃
  • 구름많음강진군 2.3℃
  • 구름조금경주시 3.5℃
  • 구름많음거제 2.6℃
기상청 제공

중국/경제

달러 위안화 국제 화폐전쟁의 전조?...인민은행, 위안화 가치 급등에 외화예금준비율 2%p 높여

URL복사

 

중국이 은행들의 달러예금 준비금비율을 2%포인트 높였다. 달러 대비 위안화 환율이 급락하는 데 따른 대책이다. 

국제 외환시장에서 달러를 팔고 위안화를 사기 때문에 중국 은행에게 달러를 더 보유하도록 조치를 취한 것이다.

현재 외환시장은 달러와 위안화의 경쟁이 가열하는 상황이다.

양국간의 화폐전쟁의 전운이 감도는 상황에서 나오는 현상이어서 주목된다. 

인민은행은 오는 15일부터 중국 내 금융기관의 외화예금 준비금 비율을 7%에서 9%로 2%포인트 상향 조정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조치는 올해 들어 수출 호조 등의 영향으로 급등한 위안화 가치 흐름에 제동을 걸기 위한 것으로 분석된다.

금융기관의 외화예금 준비금 비율이 올라가면 중국 내 외화 유동성이 떨어져 위안화 평가 절상 압력이 줄어들게 된다.

인민은행은 위안화 가치가 급등한 지난 5월에도 외화예금 준비금 비율을 5%에서 7%로 올린 바 있다.

위안화 가치는 올해 들어 약 2.6% 급등했다. 8일 기준으로 환율이 달러당 6.3456위안까지 내려가 위안화 가치는 2018년 5월 15일 이후 3년 반 만에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중국의 수출 호조는 위안화 강세의 가장 큰 원인으로 꼽힌다. 올해 1∼3분기 중국의 누적 무역수지 흑자는 3376억 달러(약 397조원)로 사상 최고 기록을 세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