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9 (일)

  • 흐림동두천 26.2℃
  • 구름많음강릉 28.3℃
  • 구름많음서울 29.1℃
  • 맑음대전 30.8℃
  • 구름조금대구 31.4℃
  • 구름조금울산 28.1℃
  • 구름많음광주 28.6℃
  • 구름많음부산 25.1℃
  • 맑음고창 27.6℃
  • 흐림제주 23.0℃
  • 구름많음강화 23.5℃
  • 맑음보은 28.6℃
  • 구름조금금산 29.4℃
  • 흐림강진군 23.0℃
  • 구름조금경주시 32.3℃
  • 구름조금거제 25.5℃
기상청 제공

중국인 생각

중국-중앙아시아 5개국 화상 정상회의 개최에 중국 네티즌, "미래로 가자"

시진핑 주석 화상정상회의

URL복사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이 25일 중앙아시아 5개국 정상과 화상회의를 갖고 협력 강화 의지를 확인했다."

최근 뉴시스가 전한 중국 소식이다.

중국과 중앙아시아 5개국은 올해로 수교 30주년을 맞았다. 사실 한국과도 수교 30주년인 해다.

중국은 수교 30주년을 기념해 시 주석과 5개국 정상 간의 화상회의를 열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중국과 중앙아시아 수교 30주년을 맞아 시 주석이 지난 25일 오후 베이징에서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 타지키스탄, 투르크메니스탄, 우즈베키스탄 정상과 화상회담을 가졌다고 전했다.

사실 중앙아시아 각국과의 외교는 중국의 가장 급한 현안 가운데 하나다. '일대일로' 사업을 통해 중국 중심의 새로운 공급망을 구축했는데 이 공급망의 주요한 고리가 바로 이들 중앙아시아 각국인 것이다. 

무엇보다 최근 중국의 일대일로 사업은 미국과 유럽의 견제로 위기에 빠지고 있다. 유럽연합에 합류한 일부 지역 국가들이 중국에 반발해 타이완을 나라로 인정하는 등의 모습을 보이고 있다. 리투아니아 등이 바로 그랬다.

이 같은 조치는 중국을 자극하면서 중국과 갈등으로 이어지고 있다. 일대일로의 끝자락에 있는 국가들과 갈등이 야기되고 있는 것이다.

중앙아시아 각국의 지지가 없다면 자칫 그동안 투자했던 일대일로의 공급망마저 제대로 작동하지 않을 수 있다. 

이번 시 주석의 회담에는 이 같은 중국의 절실함이 담겨져 있다. 중국 네티즌들은 "협력과 상생은 대국의 풍모를 한껏 드러내."라고 반겼다.

한국 입장에서 아쉬운 것은 중국의 이익만 추구하는 가벼운 태도다. 대국 풍모가 특정국, 특정시기에만 나타난다면 어찌 대국풍모라 할 수 있을까?

 

손을 잡고 운명을 함께하며 미래를 향해 다 같이 가자.

 

대국의 풍모, 대국의 외교, 대국의 시야, 대국의 책임이야!

 

협력과 상생은 대국의 풍모를 한껏 드러내.

 

서로 존중, 협동하고 발전해서 미래로 향하자.

 

“좋은 이웃, 좋은 동반자, 좋은 친구, 좋은 형제야,” 미래를 향해 손잡고 나아가자.

 

서로 협력하여 미래를 함께 만들어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