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1 (목)

  • 맑음동두천 -1.8℃
  • 맑음강릉 4.3℃
  • 구름조금서울 -1.5℃
  • 구름많음대전 0.3℃
  • 구름조금대구 1.2℃
  • 구름조금울산 2.5℃
  • 구름많음광주 3.1℃
  • 구름조금부산 4.5℃
  • 구름많음고창 1.0℃
  • 흐림제주 6.2℃
  • 맑음강화 -2.7℃
  • 구름조금보은 0.4℃
  • 구름많음금산 1.0℃
  • 흐림강진군 3.4℃
  • 맑음경주시 2.3℃
  • 구름많음거제 2.9℃
기상청 제공

한자 명상 - 선(善)과 악(惡), 선한 것은 입에, 악한 것은 마음에 달렸다



 

무엇이 선이고,

무엇이 악인가?

 

객관적 답이 있고,

주관적 답이 있다.

 

객관적 답은 모두가 그렇다 하고

주관적 답은 내가 그렇다 하는 것이다.

 

모두가 선하다 하면,

객관적 답이고

내만 선하다 하면

주관적 답이다.

 

하지만 모두가 선하다는 게

오직 내게만은 악하다면

그게 선일까, 악일까?

 

간단히 내게 선하지 않은 게

모두에게 선하다는 게 가능하기는 한가.

 

세상의 주체는 ‘나’다.

세상의 선은 내게 선하는 데서

시작되고,

세상의 악은 내게 악한 데서

시작되는 것이다.

 

최소한 갑골문을 만든 선인(先人)들은 그리 생각했다.

 

갑골문을 만든 선인들은

선을 입에서 찾았고,

악을 마음에서 찾았다.

 

선은 양을 보고 입맛을 다시는 모습이다.

갑골자에 양(羊) 아래 입 구(口)가 보인다.

 

 

악(惡)은 좀 복잡하다.

아(亞) 밑에 마음 심(心)이 있다.

아는 사방이 막힌 길이다.

 

 

사방 어느 곳에도

마음 둘 곳을 잃은 모습이 악(惡)의 본의다.

 

선은 입맛에 맞는 양고기요,

악은 갈 곳을 잃은 마음이다.

 

선인들은

“선함은 입에서 나오고

악함은 마음에 달렸다.”

고 본 것이다.

 

선과 악

모두가 자기 본연에서 나온다.

 

선이 무엇이고

악이 무엇인가.

 

우린

선(善)과 위선(僞善)을 구분할 줄은 아는가.

그럼

선한 척(善之)과 악(惡)은 무엇이 다른가.

 

남의 선과 위선은 몰라도

스스로의 선과 위선은 안다.

남의 악은 몰라도

나의 악은 안다.

 

그런데도 사람들은

자신의 선과 악이 아니라

모두가 선이라는 것만 따르고

모두가 악이라는 것을 버린다.

 

정작 자신의 주관을 감추고,

아니 애써 무시하고

모두가 두렵다는 걸 두려워만 한다.

 

모든 옥은 티가 있는 법이다.

자연의 모든 것은

100% 순수하지 않다.

 

본래 주관이란 자연의 곡식이나 옥과 같이

잡티가 있기 마련이다.

인공(人工)만이, 위선(僞善)만이 잡티가 없다.

 

모두가 선하다는 것을 따르기,

선지(善之)하기보다

내가 선하다는 것을 따르는 게 도(道)다.

 

잡티 낀 옥이 바로 자연의 선이요,

자연의 도다.

 

그런 도를 추구하는 게

마치 울지도 못하는 어린이인양,

천진하기만 한 것인가.

 

선과 악은 본디 주관에서

시작하는 객관인데,

주관과 객관이 다른 선과 악이 있는가.

 

“众人皆有以,而我独顽且鄙。我独异于人,而贵食母。”

(중인개유이, 이아독완차비. 아독이우인,이귀식모)

 

“세상사람 모두가 능력이 있다하면,

난 홀로 비루하리라. 홀로 남과 달리, 나의 도를 지키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