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30 (월)

  • 맑음동두천 0.5℃
  • 맑음강릉 5.5℃
  • 맑음서울 1.1℃
  • 맑음대전 3.8℃
  • 맑음대구 4.5℃
  • 맑음울산 6.1℃
  • 맑음광주 7.1℃
  • 맑음부산 7.8℃
  • 구름많음고창 6.3℃
  • 흐림제주 9.1℃
  • 맑음강화 1.4℃
  • 맑음보은 3.2℃
  • 맑음금산 3.7℃
  • 맑음강진군 7.7℃
  • 맑음경주시 4.8℃
  • 맑음거제 6.4℃
기상청 제공

미대선의 혼전, 중 네티즌 선거제도도 엉망이지만 누가돼도 중국과 한판?

URL복사

 

미국의 대통령선거가 투표종료 24시간이 지나도록 오리무중, 엎치락 뒤치락하는 양상에 세계의 이목이 집중된 가운데, 중국네티즌들의 시각은 좀 독특한 듯 하다.

 

미국의 간접선거시스템, 즉 선거인단시스템이라는 독특한 구조 혹은 장단점에 대해 훤히 다 알고 있은 가운데에서도,  중국 네티즌들은 미국선거사상 유래없이 투표개표결과가 나오기 이전에, 승리를 선언하는 가 하면, 불복하겠다고 협박 운운하는 양상이 참으로 가증스러웠다는 반응이 적지 않다.

 

인류사를 되돌아보면, 어떤 문명이나 어떤 제도나 어떤 나라나 민족이 한 때는 라이징 선( Rising Sun) 이었다가 지는 반복을 거듭해왔다.

 

즉 차면 지고 지면 차고하는 그러한 음양의 이치에 밝은 나라가 중국이었다고 할 수 있다. 

 

해서 많은 나라가 이번 미국대선 결과에 따라 득실을 따지는 보도가 적지 않지만,  중국은 다른 나라와 조금은 다르게, 트럼프나 바이든이나 누가 되더라고 자국즉 중국과의 관계는 이전과 같지 않게 대결의 양상으로 갈 수 밖에 없는 시기가 된 것같다는 생각을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중국은 이제, 미국이 견제할 혹은 해야 할 만큼 컸고, 그런 시기가 됐다는 인식을 모두가 하고 있는 것같다. 향후 미국의 압박에 대해 중국 내부에서는 어느정도 공감대가 형성된 것으로 알려진다.

 

네티즌들이 미국의 대선을 보는 시각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중국인 생각을 공유한다.

 

트럼프 소리지르고 난리네.... 조금있으면 아예 마작판( 선거판)자체를 아예 뒤집어 버리겠구만

 

(이렇게 엉망인) 트럼프가 되면 향후 4년 미국은 훨씬 발전하겠네 ㅋㅋ ( 반어법) 

 

미국 대통령선거는 마치 로또같아 ㅠ

 

누가 되더라도 중국에게 호의적이지 않을 것 같군

 

두 사람다 만만한 사람이 아니야...  누가 되느냐 결과와 관계없이 (중미관계)은 더 나빠질 것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