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2 (금)

  • 맑음동두천 7.4℃
  • 맑음강릉 9.2℃
  • 맑음서울 10.6℃
  • 맑음대전 9.1℃
  • 맑음대구 10.4℃
  • 구름조금울산 11.2℃
  • 맑음광주 11.4℃
  • 맑음부산 12.1℃
  • 맑음고창 8.3℃
  • 맑음제주 15.7℃
  • 맑음강화 12.8℃
  • 맑음보은 4.7℃
  • 맑음금산 5.7℃
  • 맑음강진군 11.9℃
  • 흐림경주시 8.5℃
  • 맑음거제 13.4℃
기상청 제공

중국/산업

中배달플랫폼 ‘메이퇀’ 과징금 6천억원 부과

URL복사

 

 

중국의 플랫폼 기업에 대한 규제가 이어지고 있다. 

이번엔 메이퇀(美團)이 대상이 됐다. 과징금만 34억5천만 위안을 맞았다. 한화로 6천억원이 훌쩍 넘는다.

메이퇀(美團)은 중국 최대 배달 서비스 플랫폼이다. 중국 내 수백만 개 식당의 음식 배달, 호텔 예약, 식료품 판매 서비스 등을 제공한다. 지난해 기준 중국 음식 배달 시장 점유율 68%,  올해 기준 중국 증시 시가총액 규모 10위권 안팎이다.

메이퇀은 알리바바에 이어 중국 국가시장감독관리총국(SAMR)의 두 번째 반독점 조사 대상 기업으로 지목돼 지난 4월부터 조사를 받아왔다. 그 결과가 9일 나왔다.

국가시장감독관리총국 홈페이지에 공개된 메이퇀의 반독점법 위반 과징금은 34억4천200만 위안(약 6천381억원). 지난해 중국 내 매출액 가운데 3%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메이퇀이 내야 할 과징금은 최초 예상보다 많이 줄어든 규모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중국 당국이 10억 달러(약 1조1650억원)의 벌금을 부과할 예정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지난 4월 알리바바에 부과된 반독점 벌금 182억2천800만 위안(약 3조3천억원)과 비교하면 5분의 1 수준이다.

국가시장관리총국은 메이퇀에 과징금을 부과하며 ‘양자택일’ 문제를 지적했다. 메이퇀이 시장 지배적 지위를 이용해 입점 업체들에게 다른 경쟁 플랫폼과 계약하지 못하도록 강요했다는 것이다. ‘양자택일’ 강요는 알리바바에도 동일하게 적용되었던 문제다.

메이퇀은 중국 당국의 과징금 부과를 전적으로 받아들이며 ‘양자택일’ 문제를 근절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2018년 이후 ‘양자택일’을 담보하기 위해 입점 업체들로부터 받은 보증금 12억8천900만 위안(약 2천389억원)도 모두 돌려줄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