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2 (목)

  • 구름많음동두천 3.2℃
  • 구름많음강릉 6.5℃
  • 구름많음서울 4.8℃
  • 구름많음대전 4.5℃
  • 맑음대구 1.8℃
  • 맑음울산 3.1℃
  • 흐림광주 5.4℃
  • 맑음부산 5.1℃
  • 흐림고창 5.1℃
  • 구름많음제주 9.5℃
  • 맑음강화 7.5℃
  • 흐림보은 0.9℃
  • 맑음금산 4.1℃
  • 맑음강진군 2.9℃
  • 맑음경주시 -0.5℃
  • 맑음거제 6.3℃
기상청 제공

중국/정치

中공산당 ‘역사 결의’로 시진핑 장기집권 공고화

URL복사

 

결국 중국 공산당의 제 3차 '역사결의'가 채택됐다.

100년 중국 공산당 역사의 세번째 '역사결의'다. 중국에서 역사 결의는 공산당이 처한 시대 상황을 분석하며 향후의 전략을 논하는 중요하는 의미가 있다.

이번 결의에서는 시진핑 주석 집권 시기를 '신시대'로 명명하면서 현 체제의 신시대 역사적 대응이 옳았으며 앞으로 지속해야 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에 이번 결의가 시진핑 현 주석의 장기 집권에 새로운 명분이 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중국 공산당 제19기 중앙위원회 6차 전체회의(19기 6중 전회)가 11일 '당의 100년 분투의 중대 성취와 역사 경험에 관한 중공 중앙의 결의'(역사 결의)를 심의·의결했다.

이번 역사 결의는 마오쩌둥(毛澤東) 집권기인 1945년 1차, 덩샤오핑(鄧小平) 집권기인 1981년 2차에 이은 중국 공산당 100년 역사상 3번째다.

공산당 중앙위가 회의 결과를 집약한 공보를 보면 전체 내용의 3분의 1이 시진핑(習近平) 주석 관련 내용으로 채워졌다.

중국 공산당은 앞서 마오쩌둥의 역사결의를 통해 '마오쩌둥 사상'을 도입했다. 마오쩌둥 사상은 중국 특색사회주의로 세계 제 3지대를 구축하는 중국 공산당의 전략에 기초가 됐다.

두 번째 '역사결의'는 덩샤오핑의 결의다. 덩샤오핑은 이 결의를 통해 마오쩌둥의 문화대혁명 과오를 인정하면서 극좌를 벗어나 실용주의 개혁개방의 노선 추진의 명분을 쌓았다.

이번 시진핑의 역사결의는 이제 중국이 세계를 지도하는 지도적 입장을 취하겠다는 것으로 향후 미중 갈등이 고조될 수밖에 없음을 짐작케한다.

중국 공산당은 이번 결의에서 시 주석이 신시대 중국 특색 사회주의 사상으로 새로운 도약을 이뤄냈다며, 시 주석 집권 9년에 대해 역사적인 성취와 역사적인 변혁을 이뤘다고 평가했다. 이는 시 주석에게 마오쩌둥과 덩샤오핑을 잇는 중국 공산당 100년의 3대 지도자 지위를 부여하는 동시에 집단지도체제가 아닌 1인 리더십의 명분을 제공한 것으로 풀이된다.

시 주석은 2018년 중국 입법 기구인 전국인민대표대회가헌법에서 '국가주석직 3연임 제한' 조항을 삭제해 내년 하반기 제20차 당 대회에서 당 총서기 3연임(전체 임기 15년으로 연장)이 확실시된다.

비공개로 열린 이번 6중 전회에는 당 중앙위원 197명과 후보위원 151명이 참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