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9 (일)

  • 구름많음동두천 25.2℃
  • 맑음강릉 27.6℃
  • 구름조금서울 29.1℃
  • 맑음대전 30.4℃
  • 구름조금대구 31.4℃
  • 구름많음울산 27.7℃
  • 구름많음광주 26.1℃
  • 구름많음부산 24.3℃
  • 구름많음고창 26.2℃
  • 흐림제주 22.6℃
  • 구름조금강화 23.0℃
  • 맑음보은 28.9℃
  • 맑음금산 28.7℃
  • 구름조금강진군 21.9℃
  • 구름조금경주시 31.0℃
  • 구름많음거제 25.1℃
기상청 제공

코로나19 봉쇄 장기화로 중국 내 공급망 혼란 가중

URL복사

 

중국의 코로나19 봉쇄가 장기화하면서 조업 중단에 따른 공급망 차질이 확산되고 있다.

중국 코로나 '봉쇄 정책'이 글로벌 공급망에 미치는 악영향이 커져 우려된다.

애플의 중국 내 협력업체인 대만 페가트론은 지난 12일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상하이와 인근 장쑤성 쿤산의 아이폰 조립공장 2곳의 가동을 중단했다.

애플 맥북 제조업체 콴타컴퓨터를 포함한 대만 기업 수십 곳도 코로나 봉쇄 때문에 생산을 중단했다. 블룸버그통신은 13일(현지시간) 중국 봉쇄의 영향으로 맥북 구매자들이 제품 배송을 최장 두 달가량 기다리게 됐다고 보도했다.

세계 최대인 중국 자동차 시장도 코로나19 봉쇄로 공장이 멈추고 새 모델 출시가 늦춰지면서 판매량도 급감했다.

테슬라는 지난달 28일부터 상하이 공장 생산을 중지했다. 또 폭스바겐(폴크스바겐)은 창춘 공장을 지난달 중순부터, 상하이 공장은 이달 1일부터 멈췄다. 도요타도 창춘 공장을 한 달 동안 닫고 있다. 중국 전기차업체 니오도 생산을 중단하고 차량 인도를 늦추기로 했다.

중국자동차공업협회(CAAM)에 따르면 3월 중국 내 자동차 판매는 전년 동기 대비 11.7% 줄어든 223만대에 그쳤다.

중국 현지 매체들은 올해 코로나19가 중국 경제에 줄 충격이 2020년 우한발 코로나보다 훨씬 크다고 지적하고 있다.

코로나19가 대규모로 확산한 상하이와 인근 저장·장쑤·안후이성이 중국 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약 25%, 광둥성이 약 10%에 달하는 상황에서 봉쇄 조치에 따른 산업망과 공급망이 받을 타격이 우한발 코로나의 영향과는 비교하기 어렵다는 분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