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6 (목)

  • 구름많음동두천 17.2℃
  • 흐림강릉 14.0℃
  • 구름많음서울 17.2℃
  • 구름많음대전 17.6℃
  • 흐림대구 20.5℃
  • 흐림울산 18.3℃
  • 맑음광주 19.6℃
  • 흐림부산 19.2℃
  • 구름조금고창 20.5℃
  • 구름많음제주 19.5℃
  • 구름조금강화 17.1℃
  • 흐림보은 16.2℃
  • 구름많음금산 17.4℃
  • 구름많음강진군 20.6℃
  • 구름많음경주시 ℃
  • 흐림거제 18.4℃
기상청 제공

기획리포트

이젠 도시에서 농촌으로, 중국 전기차 시장 더 커진다!



 

1. 한 해 중국에서 팔리는 자동차의 15%가 신에너지차

 

중국은 세계 최대 전기차 시장이다. 중국은 전기차 부분에서 자국 자동차 업체의 기술력 향상에 주력해왔고, 자국 시장 확대에도 적극 힘써왔다.

‘내연기관’ 자동차 산업의 글로벌 업체 추격을 포기하고, 강을 가로질러 건너듯 바로 전기차 산업으로 뛰어넘는다는 게 중국의 자동차 산업 발전 계획이었다는 것은 중국을 아는 이라면 누구나 아는 사실이다.

하지만 그동안 누구도 이 계획의 실현이 이처럼 빠르게 다가올 것이라고는 짐작하지 못했다.

지난 한 해 중국에서 팔린 자동차의 약 15%가 이른바 ‘신에너지 차량’이었다. 신에너지차는 순수 전기차(BEV), 플러그인하이브리드 차량(PHEV), 수소전기차 등을 말한다.

지난 2020년 11월 중국 국무원은 '신에너지자동차산업발전계획(2021~2035)'을 공식 발표하고 2025년까지 신에너지 자동차 판매가 전체 자동차 판매의 20%에 도달할 것이라고 목표를 제시했다.

중국은 올해 신에너지차 확산 지원에 더 적극적으로 나선다. 전국 단위의 충전소, 차량 구입 보조금 지급 등의 지원을 아끼지 않는다는 방침이다.

이미 농촌 지역의 전기차 보급을 위해 ‘2022년 신에너지 차량 농촌활동 실시에 관한 고시’도 내놓았다.

 

2. 중국 4개 부처 공동으로 농촌지역 전기차 보급 확대 나서

 

중국 자동차 업계에서 이제는 전기차를 빼놓고는 더 이상 수치를 논하는 게 무의미해진 것이다. 그만큼 시장에서 전기차의 입지가 커진 것이다.

중국 정부는 전기차 시장 확대의 가장 큰 견인차 역할을 하고 있다. 지난 5월 31일 공업정보화부 등 중국 4개 부처는 ‘2022년 신 에너지차 농촌활동 실시에 관한 고시’를 발표했다.

고시에 따르면 정부 주도로 농촌에서 전기차 판매를 위한 다양한 판촉 행사가 개최된다. 정부 차원 판매 지원의 최대 장점은 역시 면세조치다. 한국에서도 개별소비세를 줄여줘 소비 증대를 유도하고 있다.

행사는 5월부터 12월까지 이어진다. 역시 중국이 통이 크다. 한 달 반짝하는 게 아니라 연중행사로 진행된다.

주목되는 게 온라인 판매 행사다. 중국 정부가 운영하는 ‘더블제품 쇼핑몰’에 보다 많은 전기차들이 참여하도록 기업들을 독려하고 나섰다. 중국 정부가 하는 일인데 어떤 기업이 말을 듣지 않을까. 정부 방침에 따라 전기차 업체들과 온라인 쇼핑몰들이 각종 할인행사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온라인 전기차 판매 촉진 행사 대상은 산시(山西), 지린(吉林), 장쑤(江蘇), 저장(浙江), 허난(河南), 산둥(山東), 후베이(湖北), 하이난(海南), 쓰촨(四川), 간쑤(甘肅) 등의 지역이다. 중국 정부는 3선, 4선 도시에서 전기차들과 이들 온라인 쇼핑몰들이 순회 전시, 현장 이벤트 판매 등에 나서도록 독려하고 있다.

정부는 또한 농촌 지역의 전기차 이용 편의를 위해 충전설비 확충에도 적극 나서기로 했다. 또한 이번에 농촌 전기차 판매 활동에 참여하는 기업들이 가능한 최신형의 자동차를 판매하도록 독려하고 농촌지역에서도 애프터서비스(A/S)가 원활이 이뤄지도록 수리망을 갖추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3. 매년 기록 갱신 중인 중국 전기차 시장

 

중국 당국이 2022년 전기차 판매시장은 도심에서 농촌으로 확산시키고 나선 데는 전기차 시장이 예상보다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게 배경이다. 도심의 성장이 어느 정도 이뤄지면서 농촌으로 확산의 필요성이 대두된 것이다. 이는 최근 수년 간 전기차 시장의 발전 속도를 보면 잘 알 수 있다.

 

 

중국자동차협회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21년 중국의 전기차 생산량은 약 294만대에 달한다. 이는 2020년 대비 166.2% 증가한 수치다.

 

 

판매량 역시 가파른 우상향 추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2021년 판매량은 약 291만 대로 만드는 족족 다 팔렸다. 이는 2020년 대비 161.5%% 증가한 수치다.

중국 중앙 정부의 목표에 따라 하이난, 베이징, 상하이 등 각 지역은 전기차 산업의 육성에 적극 나서고 있다. 전기차 육성에 적극적이었던 하이난성은 계획보다 1년 앞서 성내 3만 대의 전기차 운용 목표를 달성했다. 이는 성 정부가 ‘13차 5개년 계획’ 상의 목표로 달성 기한을 1년이나 앞당긴 것이다.

지난 2019년 하이난 성의 전기차 판매는 전년 대비 79.6% 늘었고, 지난 2020년에는 전년 대비 142.5% 증가했다. 특히 2020년의 판매 가운데 개인 판매 증가 비중은 73.4%를 차지했다. 이 같은 추세는 더욱 가속화하고 있다.

베이징도 지난 ‘13차 5개년 계획’ 기간 동안 배출 가스 기준을 강화한 국가 VI(B) 배출 기준을 실시하면서 전기차에 대한 판매 증가를 유도했다. 배출 가스 관리에 피곤함을 느낀 소비자들이 자연히 전기차에 관심을 높이도록 한 것이다.

베이징시는 이와 함께 총 22만5000대의 충전소를 만들고 140개 이상의 교체 스테이션을 건축해 전기차 충전의 편의를 대거 높였다. 서비스 반경이 5㎞ 미만인 충전 네트워크가 구축되면서 최소한 베이징 시내에서는 전기차를 운행하는 데 조금의 불편함도 없도록 했다.

상하이시 역시 지난 2021년 1월부터 2021년 2월까지 전기차 번호판을 무료로 발행했다. 베이징, 상하이 등 주요 도시는 자동차 번호판 값이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다. 번호판이 없으면 운행이 불가능한 데 이 번호판의 추가 발행을 억제해 시내 자동차 증가 대수를 통제하고 있는 것이다. 상하이는 이 같이 값비싼 번호판을 전기차의 경우 무료로 내줘 전기차 수요를 촉진시킨 것이다.

중국 중앙정부와 지방정부의 이 같은 노력은 중국 자동차 시장의 성장을 가속화하고, 시장은 급격히 커지는 숫자로 이에 보답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