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3 (월)

  • 맑음동두천 5.8℃
  • 맑음강릉 11.5℃
  • 맑음서울 5.7℃
  • 맑음대전 8.4℃
  • 맑음대구 9.8℃
  • 맑음울산 11.4℃
  • 구름조금광주 8.2℃
  • 맑음부산 12.4℃
  • 흐림고창 7.1℃
  • 흐림제주 10.2℃
  • 맑음강화 4.4℃
  • 맑음보은 7.1℃
  • 구름조금금산 7.6℃
  • 구름조금강진군 9.4℃
  • 맑음경주시 10.8℃
  • 맑음거제 10.8℃
기상청 제공

순위로보는 중국

中 동영상플랫폼 콰이쇼우(快手) 탑스타 빅 쓰리 (3) !

URL복사

中 동영상플랫폼 콰이쇼우(快手) 는 미국트럼프의 압박을 받고 있는 짧은동영상플랫폼의 최강자인 틱톡 ( 抖音, 더우인)의 유력하고 유일한 경쟁자 이다. 

 

물론 글로벌 이용자 수에 있어서는 더우인이 압도적 우세를 보이고 있지만, 사실 같은 컨셉시장을 먼저 개척한 것은 콰이쇼우였다.

 

더우인은 2016년 9월부터 서비스를 시작했지만, 콰이쇼우는 2011년에 사진 전문공유플랫폼으로 시작해 2012년 11월에는 동영상 유행시장의 미래를을 미리보고 관련서비스로 확대했었다.

 

그러나 당시 무선통신의 속도와 스마트폰 보급등 여건이 따라주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확산을 위해 회사자본금과 열정을 탕진하는 실책을 범하면서 회사 재정이 취약해 위기를 맞기도 했다.

 

선발주자였던 콰이쇼우가 여러 이유로 침제에 빠져있는 동안, 신생기업 더우인은 2014년부터 2년동안 극비의 보안을 유지하면서 기술적 그래픽적인 신기술로 플랫폼을 준비하고 5G보급을 앞둔 2016년 9월 혜성같이 등장했다.

 

더우인은 서비스를 개시하면서, 준비했던 엄청난 자금을 홍보와 마케팅에 일거에 쏟아부으면서, 시장을 키우고, 이른바 왕홍들을 적극지원하는 양동작전을 적절히 구사해 단숨에 콰이쇼우를 상상할 수 없었던 격차로 밀어내며 앞서갔던 것이다.

 

절치부심하던 콰이쇼우는 최근 타이완출신의 가수 저우제룬과 계약해 대표얼굴로 영입하며 뒤늦게나마 추격에 나서며 자금마련을 위해 내년엔 홍콩증시에 상장한다고 한다.

 

그래도 콰이쇼우가 뒤늦게 나마 재기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었던 건, 콰이쇼우를 떠나지 않고 계속 남아있는 단편영상의 스타들이 있었기 때문이다.

 

이른바 더우인이 등장하기 전에, 그리고 알리바바의 쇼핑채널이 등장하기 전부터 콰이쇼우를 통해 유명세를 얻은 왕홍들 중 더우인으로 계정을 옮기지 않고 콰이쇼우에 더 큰 스타로 발돋움하고 있는 3대 스타를 만나본다.

 

1위. 치 티엔 따오 ( 祁天道 )

 

 

祁天道 (치 티엔 따오)는 첫 번째 야외 캐스터로, 큰 인기를 끌며 3965.6만 명의 놀라운 팬덤을 자랑한다. 또 첫 번째 스타 온라인 생방송 예능 프로그램 '천도스타설'을 만들어 수많은 스타들을 초대해 개그맨같은 토크쇼를 진행하면서 새로운 시장을 개척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2위 랑즈우띠 ( 浪子吴迪 )

 

 

일명 MC 오디로 불리는 浪子吴迪 (랑즈우띠)는 자신의 작품을 통해 많은 10대 팬을 끌어모으고, 유명인 천우(天友)와 친분이 두텁다. 그는 현대 콰이에서 3023.2 명의 팬을 보유하고 있어 놀라움을 자아내고 있다.

 

3위 : 장 얼 싸오 ( 张二嫂 )

 

 

 

꽃 솜저고리를 입고 머리에 가발을 쓴 것은 张二嫂 (장 얼 싸오) 의 트레이드마크다. 많은 사람들이 처음에는 이것이 여자라고 여겼지만, 사실은 그렇지 않다.

 

张二嫂는 단역이며 늘 '장씨 둘째 형수' 역할을 맡아 웃음을 자아낸다. 현재 2622.9 만명의 팔로워를 보유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