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4 (화)

  • 흐림동두천 4.4℃
  • 흐림강릉 9.9℃
  • 흐림서울 6.1℃
  • 구름많음대전 10.2℃
  • 맑음대구 11.1℃
  • 구름조금울산 13.3℃
  • 맑음광주 11.3℃
  • 맑음부산 15.8℃
  • 맑음고창 10.1℃
  • 맑음제주 12.6℃
  • 흐림강화 5.8℃
  • 흐림보은 8.9℃
  • 구름많음금산 10.5℃
  • 맑음강진군 12.1℃
  • 구름많음경주시 13.0℃
  • 맑음거제 11.8℃
기상청 제공

숫자로보는 중국

중국노령화속도 세계최고, 5년 후 65세 이상인구 3억명

URL복사

 

오늘 10월 25일은 음력으로 9월 9일로 중국전통의 중양절이다. 음력을 중시하는 농경국가인 중국은 같은 숫자가겹치는 음력 3월 3일(삼진날) 5월 5일(단오) 7월7일(칠석) 을 명절로 여겨왔고 9월 9월은  추석보다 더 중시하며, 집안의 어른의 건강과 장수를 기원하는 풍습을 중시해오고 있다.

 

중국매체는 오늘 중양절을 맞아,  중국경제의 지속적인 발전과 식생활 의료수준의 향상으로 지난 30년동안 65세 이상의 인구비율이 과거 9% 이하에서 17.8 %로 증가했다는 발표를 보도했다.

 

이와 같은 노인 인구의 증가는, 현재 노동력을 가진 인구 100명이 부양해야하는 노인의 수가 17. 8명으로 늘어난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2022년부터 시작하는 제 14차 경제개발 5개년 계획기간중에, 65세이상의 노년인구가 총 3억명을 초과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 매체들은 따라서 14차 5년계획에는 노인들에게 지급되는 양로금의 총 증가분에 대한 대책이 중요한 과제로 등장했다고 전했다.

 

또 2035년에는 80세 이상의 초고령인구비율은 전체인구의 5%를 넘어, 2020년 인구기준으로 약 7,500만 명의 초 고령자에 대한 복지와 의료 대책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과연 인구대국 중국답게 , 사회와 정부가 부양하고 치료해야 하는 노인 층의 인구수도 어마어마해 커다란 부담으로 다가오고 있는 것이다.

 

 

한편 국토가 크고 생활수준이 지역별 큰 차이를 보이고 있는 중국은 노령화도 지역에 따라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

 

베이징대학 정부관리학원이 연구한 2013년부터 통계를 내고 있는 결과에 따르면, 중국연안의 도시지역의 노령화는 중서부 지역에 비해 10년이 빠른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중국 연안지역의 노령화율이 지난 1995년에 7,46% 에 도달한 것에 비해, 중서부지역은 10년 뒤인 2005년에 8%에 도달했다.

 

도시별 통계에 의하면 홍콩이 이미 2010년에 12.9%의 노령화율을 기록했고, 그 다음으로 충칭직할시가 11.56%로 그 뒤를 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