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2 (수)

  • 구름많음동두천 4.9℃
  • 구름조금강릉 8.5℃
  • 구름조금서울 5.9℃
  • 맑음대전 8.4℃
  • 맑음대구 9.9℃
  • 맑음울산 10.6℃
  • 맑음광주 10.2℃
  • 구름많음부산 10.3℃
  • 구름조금고창 8.5℃
  • 구름조금제주 11.2℃
  • 구름많음강화 5.0℃
  • 구름조금보은 6.8℃
  • 맑음금산 8.0℃
  • 구름조금강진군 10.8℃
  • 맑음경주시 10.6℃
  • 흐림거제 10.1℃
기상청 제공

코로나19의 우한 첫 발병, "외국산 수입 냉동식품때문에 퍼진 것이다" 환구시보주장

URL복사

 

중국 최고의 칭화대학과 베이징의 중국국가 질병예방통제센터 그리고 중국 의학과학원 들은, 지난 6월 중국 국가의학평론지에,  우한에서 처음 보고된 코로나19발병이, 우한으로 수입된 외국산 냉동식품에 묻어 들어왔을 가능성을 상세하게 풀어 쓴 논문들을 게재한 바 있다.

 

그런데 오늘 29일 또, 이 와같은 중국학계의 주장이 중국 관영 영자신문인 글로벌 타임스에 비중있게 보도돼 그 배경에 궁금증이 제기되고 있다.

 

중국 관영매체와 학계가 공통으로 관심을 갖는 대상은, 외국으로부 수입된 소위 콜드체인 산업의 유통구조인 것이다.

 

29일 글로벌타임스는, 지난해 말 우한시에서 처음 감염된 환자들은 주로 베이징과 산동성에서 현지로 파견된 근로자들이라며, 이들은 주로 수입 냉동식품의 운송업무등을 담당했었고, 이 들이 이 콜드체인에 먼저 감염된 이후, 우한 시장 주변의 주민들에게 전염시켰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한 것이다.

 

이 신문이 이 와같은 보도의 근거로 하는 것은, 앞서 명시한 칭화대학등의 6월 발표 논문이다.

 

해당 논문들은 지난 6월 베이징의 수산물도매시장에서의 집단감염 환자들로 부터 추출한 바이러스의 유전자 염기서열 분석 결과들을 발표했는데, 그 감염원이 수입냉동식품의 콜드체인의 수송망을 통해 베이징까지 이동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진단했었다.

 

그리고 오늘 글로벌 타임스는 , 그 수송망이 우한과 연결돼 있었고, 우한에 수입된 냉동 식품들이 모두 외국에서 수입된 것이어서, 결국 중국 우한에서 대량발생한 코로나19환자는 외국에서 들어온 바이러스에 의해 감염된 것이라는 결론에 이르게됐다고 보도한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