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30 (월)

  • 맑음동두천 -7.1℃
  • 맑음강릉 0.8℃
  • 맑음서울 -3.4℃
  • 맑음대전 -2.4℃
  • 맑음대구 1.7℃
  • 맑음울산 2.2℃
  • 맑음광주 0.8℃
  • 맑음부산 2.8℃
  • 구름많음고창 0.2℃
  • 흐림제주 8.5℃
  • 맑음강화 -4.4℃
  • 맑음보은 -5.2℃
  • 맑음금산 -3.9℃
  • 구름많음강진군 0.9℃
  • 맑음경주시 1.7℃
  • 맑음거제 3.8℃
기상청 제공

홍콩 반중시위대, " 부추길때는 언제고, 왜 미국망명 안받아 주나? "

URL복사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미국 트럼프의 홍콩내 반중시위 사주 의혹에 관한 비난의 글을 게재해 주목을 받고 있다.

 

이 신문이 편집장명의로 발행한 칼럼은 제목부터, 약간 도발적이다.

 

제목은 " 미국은 홍콩의 활동가들을 어떻게 배신했는가 ? " 였고, 여기서 활동가들이란 지난 4-5년동안 홍콩의 범죄인 인도법과 홍콩 보안법 제정과 관련해 반중 시위를 주도했거나 적극 참여했던 홍콩인들을 이르는 말이다.

 

SCMP의 편집장 욘덴 라투는, 최근 4명의 홍콩의 반중활동가들이 미국에 망명갈 수 있다는 언질을 받았지만, 미국 영사관으로부터 망명신청을 거부당했다고 밝혔다.

 

그는, 홍콩내 반중시위를 지원하는 한 영국단체와의 취재에서 밝혀진 것이라면서, 미국시민권을 가진 홍콩의 반중활동가가 자신과 함께 반중활동을 했던 동료 3명의 미국망명이 가능하다는 안내를 받고, 지난 달 27일 미 영사관에 들어가려 했으나 정문에서 거절당했다고 보도했다.

 

이 칼럼에 따르면, 당시 망명을 신청하러 미 영사관 진입을 시도한 반중 활동가들에게 미 영사관측은, " 당신들의 미국 망명은 미국내에서만 가능하다" 며, 홍콩의 미 영사관에서는 망명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했다는 것이다.

 

주 홍콩 미 영사관은 이 칼럼의 주장에 대해 아무런 확인을 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SCMP의 편집장은 자신의 칼럼에서,  ' 미국 관리들과 정치인들은 홍콩의 반중시위대들에게 미국의 보호를 받을 가치가 있는 것처럼 믿게 하면서, 부도덕하게 조종했으면서, 막상 그렇게 유명한 인사가 아니었다는 이유로 일언지하에 거절한 것' 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아주 유명한 인사가 아닌 일반 반중시위대들의 미국 망명을 받아준다면, 수백 이나 수천 명이 추가 망명을 신청할 것을 경계한 것은 아닌가 라며 미국측을 비난했다.

 

이 칼럼은 또 이와 같은 소식이 알려지자, 홍콩의 반정부 활동가들은,  미국의 보호를 받을 수 있다는 언질등 서방국가의 부추김을 받고 시위를 주도했었으나, 이제는 미국의 배신이라는 냉혹한 현실에 직면하게 됐다고 지적했다.

 

이 칼럼은 이들 홍콩의 반중활동가들의 처지가 '쓸모있는 바보'에서 '순진한 바보'로 전락했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