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4 (목)

  • 구름많음동두천 11.5℃
  • 흐림강릉 12.0℃
  • 흐림서울 11.2℃
  • 흐림대전 10.3℃
  • 구름많음대구 10.6℃
  • 흐림울산 12.8℃
  • 광주 8.2℃
  • 흐림부산 12.8℃
  • 흐림고창 9.0℃
  • 제주 11.4℃
  • 구름많음강화 11.1℃
  • 흐림보은 9.1℃
  • 흐림금산 9.8℃
  • 흐림강진군 9.2℃
  • 흐림경주시 12.4℃
  • 흐림거제 10.2℃
기상청 제공

중 글로벌타임스, " 미국시민접종거부로 코로나19 사태 내년 2022년까지 연장될수도.."

URL복사

 

중국관영 대표신문인 글로벌타임스가, 세계에서 가장 심각한 미국의 코로나19사태가 바이든 새 행정부의 백신접종일정이 조금만 차질을 빚게 된다면 , 대량감염과 사망자발생이 내년 2022년까지 연장될 수 있다며 우려를 표명했다.

 

글로벌타임스가 가장 문제로 지적한 것은, 미국시민들이 바이든행정부의 의무접종명령을 거부할 수도 있다는 점이다.

 

이 신문은 그 실례로, 이전부터 실시해온 독감예방백신의 접종률도 50%을 넘지 않고 있는 현실을 예로 들면서, 이번 미국인들에게 접종하려는 모더나와 화이자의 백신들이 모두, 기존 독감백신의 예방률을 크게 믿도는 데다가 , 사망등 부작용사례가 속속 보고되면서, 미국민들이 접종을 거부하는 사례가 크게 증가할 수 있다고 전망한 것이다.

 

즉 바이든 새 행정부가 접종하려는 코로나19 백신이, 독감백신보다 예방률도 낮고 부작용가능성은 높은 상황에서 , 어떻게 독감백신접종율 50% 보다 더 많이 접종할 수 있겠는가하는 근본적인 의문을 제기하는 것이다.

 

 

더군다나 글로벌 타임스는, 미국 화이자가 생산한 백신이 생성한다고 하는 코로나19 항체가 언제까지 체내에서 유지될 수 있는지에 대한 통계도 없다는 미 예일대학교의 천시 교수의 발언을 인용하면서, 바이든 새 행정부의 집단접종계획의 실패가능성을 강하게 제기했다.

 

그러면서, 이로 인해 미국민의 집단면역률이 10% 이하에 머물게 되면, 코로나19 의 광범한 전염과 확진자 증가사태를 올해 2021년까지 막지 못할 것이고, 미국은 내년 2022년까지 코로나19사태의 확산으로 불안이 계속될 수 밖에 없을 것으로 예상했다.

 

한편 코로나19 백신은 ' 1차 접종만으로는 항체형성의 확실한 가능성을 담보할 수 없다'고  지난 1월 주장해 파문을 일으켰던 상하이시 질병통제센타의 면역전문의사인 타오 리나 (陶黎纳 ) 박사 도 , 미국인들중 상당수가 자신의 자유선택권을 내세워 백신접종정책에 응하지 않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주장하기도 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타오리나 박사는 지난 1월 초, 화이자의 백신이 1차 접종으로 인한 유효성비율이 52% 에 불과하다는 사실을 밝혀, 미국 백신의 유효성과 함께 1차 접종만으로는 집단 면역을 생성시킬 수 없다며, 모든 백신접종자는 반드시 2차 접종까지 맞을것을 강조하기도 한, 면역 전문가이다.

 

했들 을 실해이 실으로 집단면역력을 ㅜㄱ 파률잡종辉瑞-BioNTech疫苗的数据显示,接种一针后疫苗的有效性至少为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