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3 (화)

  • 구름많음동두천 13.5℃
  • 구름많음강릉 19.7℃
  • 구름많음서울 12.9℃
  • 구름조금대전 16.8℃
  • 구름많음대구 17.6℃
  • 구름많음울산 19.4℃
  • 구름많음광주 13.8℃
  • 구름조금부산 19.9℃
  • 흐림고창 9.6℃
  • 흐림제주 13.6℃
  • 구름많음강화 11.5℃
  • 구름많음보은 14.8℃
  • 구름많음금산 15.9℃
  • 구름많음강진군 14.2℃
  • 구름많음경주시 18.7℃
  • 구름많음거제 19.1℃
기상청 제공

中, BIS 측에 CBDC 국제 규칙 제안했다

URL복사

중국이 25일(현지시간) 중앙은행 간 협력을 위한 국제기구인 국제결제은행(BIS)에서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의 전 세계 유통 방법, 정보 교류, 감시 등에 대한 국제 규칙을 제안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중국 인민은행 산하 디지털화폐연구소의 무창춘(穆長春) 소장은 BIS 세미나에서 "정보와 자금의 흐름이 동기화돼야 거래 감시를 원활하게 할 수 있다"면서 이런 제안을 했다.

 

그는 이미 다른 중앙은행이나 통화당국과 이런 내용을 공유했다면서 "우리는 블록체인처럼 분산원장기술(DLT)이나 다른 기술로 뒷받침하는 외환 플랫폼도 제안한다"고 덧붙였다.

 

또 "국제통화 시스템의 안정과 건강한 발전을 뒷받침하려면 전 세계 중앙은행에 의해 적정한 공급이 있어야 한다는 게 핵심적인 규칙"이라고 말했다.

 

CBDC는 비트코인과 같은 디지털 화폐이지만 중앙은행이 법정 통화처럼 발행하는 것으로, 중국은 세계 최초로 이를 상용화하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이미 여러 차례 디지털 위안화 사용 시험을 벌여왔다.

 

로이터통신은 인민은행의 이런 움직임은 "달러화가 지배하는 국제 금융시스템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고 위안화를 국제화하려는 노력의 일환"이라고 해석했다.

 

그러면서 국제 결제통화로서 광범위하게 받아들여지면 사실상 국제 무역통화인 달러화의 지위를 잠식하고 미국의 영향력을 약화할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황혜선/연합뉴스/한중21 제휴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