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3 (화)

  • 흐림동두천 11.8℃
  • 구름많음강릉 18.6℃
  • 구름많음서울 13.1℃
  • 흐림대전 12.1℃
  • 구름많음대구 16.4℃
  • 구름많음울산 19.6℃
  • 흐림광주 10.9℃
  • 구름많음부산 17.0℃
  • 흐림고창 10.2℃
  • 흐림제주 12.3℃
  • 구름많음강화 10.9℃
  • 흐림보은 10.8℃
  • 흐림금산 11.4℃
  • 흐림강진군 11.5℃
  • 구름많음경주시 18.8℃
  • 구름많음거제 17.5℃
기상청 제공

숫자로보는 중국

신쟝면화 오버한 H&M 아디다스 나이키 단 3일만에 시총 781억위안 증발

URL복사

 

스웨덴의 글로벌 패션회사 H&M이, 중국의 서부 신쟝위구르자치구의 면화를 잘못 건드렸다가, 대형 벌통이 터진 것처럼, 모든 중국인들의 분노의 대상이 되고 있다고, 우한시에서 발행되는 창지앙 르빠오 신문을 비롯한 대다수 매체이 크게 보도하고 있다.

 

또 이보다 먼저 신쟝면화 라는 벌통을 건드린 나이키와 아디다스 등도, 해당 중국광고모델들이 중국의 스타급 연예인들이 모두 계약중단을 선언하면서 오프라인매장에서의 고객외면사태는 물론, 온라인 쇼핑몰에서도 퇴출되기 시작했다.

 

이와 같은 세계최고시장 중국에서의 폭망사태로, H&M 아디다스 나이키 등 이 세 브랜드의 주식가격도 폭락해, 지난 28시장는초이 신장 면화 보이콧을 들고 나오는 등 관련 브랜드와 계약을 맺은 연예인들이 대거 합숙 중단을 선언했다.  

 

이 여파로 아디네크와 HM 등 2차 시장에서도 주가가 크게 떨어져 상장사 3곳의 시가총액이 며칠사이 781억 위안 ( 한화 환산 약 13조 4천억 원 )이 증발했다고 지난 달 29일 우한시에서 발행되는 창지앙르빠오가 특집으로 보도했다.

 

이와 같은 대형 후폭풍은, H&M이 지난 달 3월 24일 아침, H&M의 신쟝면화 불거래 성명이 발표되자마자, 동시에 중국의 대형 주요 전자상거래 플랫폼에 서 퇴출되면서 일파만파로 커진 것이다.  

 

H&M은 갑작스럽게 , 정의의 사도를 자처하면서, 신쟝자치구의 의류 제조공장과의 협업을 중단하고, 이 지역의 면화원자재를 사용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배경에 , 미국과 영국등 서방국가와의 연계가 있었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으나, 많은 중국인들은 의혹의 눈초리를 거두지 않고 있는 것으로 많은 사회관계망들이 전하고 있다.   

 

 

 

일반소비자들과 네티즌들이 분노사태가 제어할 수 없을 정도 커지자, 가장 놀란 사람들이 바로 이 글로벌 브랜드들의 중국 광고모델로 픽업됐던 중국의 탑 연예인들이었다.

 

H&M의 공식모델인 시치엔 (영어명 빅토리아)와 황슈엔이 즉각 계약해지를 선언했고, 이들의 해지선언은 즉각적으로 증권시장에 쓰나미를 몰고와 , 선언당일 스웨덴 증시에서는 2% ,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에서는 4% , 영국 런던 증시에서는 2% , 미국 증시에서는 1.45% 등 일제히 하락세를 보이기 시작했던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