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2 (금)

  • 맑음동두천 7.4℃
  • 맑음강릉 9.2℃
  • 맑음서울 10.6℃
  • 맑음대전 9.1℃
  • 맑음대구 10.4℃
  • 구름조금울산 11.2℃
  • 맑음광주 11.4℃
  • 맑음부산 12.1℃
  • 맑음고창 8.3℃
  • 맑음제주 15.7℃
  • 맑음강화 12.8℃
  • 맑음보은 4.7℃
  • 맑음금산 5.7℃
  • 맑음강진군 11.9℃
  • 흐림경주시 8.5℃
  • 맑음거제 13.4℃
기상청 제공

중국 보하이에서 매장량 1억t 유전 발견

URL복사

"중국이 한반도 서해와 가까운 보하이(渤海. 발해만)에서 또 대형 유전을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매체 관찰자망에 따르면 국유기업 중국해양석유(CNOOC)는 톈진(天津)에서 약 140km 떨어진 보하이 중부 해역에서 석유·가스층을 발견했다."

좀 지났지만 다시 한번 이 기사가 주목을 받고 있다. 중국 당국이 국경일에 다시 한 번 유전 발견의 중요성을 알리고 나섰기 때문이다.

발해만에는 이미 대형 유전이 있어 다른 유전 발견의 가능성이 컸다.

이번 발견으로 중국은 향후 에너지 자립의 기틀을 마련하게 됐다. 이번에 발견된 유전은 매장량이 1억t급이다.

하루 평균 석유 300t과 천연가스 15만㎥를 생산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다만 발해만에서 계속 유전이 발견되면서 정유화학업 육성에 따라 발해만 청청해역화가 계속 늦어진다는 점이다.

발해만은 파도가 없는 곳으로 지중해보다 파도가 적은 것으로 유명하다. 즉 보트 여행이 가능하다는 의미다. 이런 발해만이 보트 여행의 천국이 되면 한국의 서해안 일대 개발 가능성도 더욱 커진다. 하지만 중국의 유전 발굴로 이런 발해만의 휴양지로의 변신은 계속 미뤄지고 있다.

중국 네티즌들은 이 같은 발해만의 가치를 아직 모르는 듯 싶다.

 

석유정을 발견한 것과 국경일을 축하해!

 

자원을 더욱 절약해야 해! 자원을 발견하면 더 많은 자원을 보호해야 하는 거야!

 

국경일에 국민에게 선물을 주다니!

 

기쁘고 축하해.

 

우리 중국이 갈수록 부강해지길 바랄게.

 

좋은 소식이야! 에너지 안전이 확보되다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