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30 (화)

  • 흐림동두천 3.0℃
  • 구름많음강릉 10.6℃
  • 흐림서울 4.6℃
  • 대전 6.2℃
  • 구름많음대구 10.2℃
  • 구름많음울산 11.6℃
  • 흐림광주 7.3℃
  • 흐림부산 11.8℃
  • 구름많음고창 7.0℃
  • 구름많음제주 10.2℃
  • 흐림강화 3.8℃
  • 구름많음보은 6.6℃
  • 구름많음금산 6.0℃
  • 맑음강진군 7.8℃
  • 흐림경주시 10.8℃
  • 흐림거제 11.7℃
기상청 제공

바이든 '대만 독립 지지하지 않는다'

URL복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화상회담을 했다. 

바이든 대통령 취임이래 3번째 직접 대화였다. 둘은 2번의 정상통화를 했으면 이번 처음으로 얼굴을 마주는 첫 화상회의를 했다.

이번 회담은 둘이 솔직히 미국과 중국이 바라는 것을 이야기했다는 점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 이견을 분명히 하면서 경쟁하되, 충돌하지는 말자는 대원칙도 재확인했다.

타이완 독립문제는 가장 첨예한 의견 대립의 문제였다. 미국은 타이완의 독립을 지지하지는 않지만 현재처럼 다른 체제를 중국이 인정해야 한다는 입장이었다.

중국은 타이완은 중국에 속한 것으로 독립은 있을 수 없으며, 해당 문제에 외국의 간섭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점을 주장했다. 

사실 타이완 문제는 둘이 언급한 수준보다는 깊다. 타이완은 사실상 독립적인 체제로 운용되고 있으며, 중국은 이 같은 점을 두고 보지 않고 경제적으로 국제 외교적으로 타이완의 지위를 위축시키려 하고 있기 때문이다.

타이완은 이같은 중국의 소프트 전에는 적극 대응하고 있다. 이에 중국은 무력까지 동원하겠다고 밝히며 타이완을 압박하고 있고, 이 점에서 미국은 적극적인 무력 개입의사를 표명하고 있는 것이다. 

세계 전쟁이 일어나면 타이완 문제일 가능성이 가장 크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중국 네티즌들도 이 같은 점을 잘 알고 있다. 일단 바이든 대통령이 하나의 중국을 인정한데 환영하는 분위기다. 

 

신용을 지키지 않는 것은 미국의 일관된 태도였어, 그렇지만 이번에는 꼭 실천하길 바라!

 

미국도 중국의 원칙을 이해했어.

 

바이든은 마지막으로 한마디 더 해야 해, 미국인은 중국인을 속이지 않는다고.

 

말한 것은 다 실천했으면 좋겠어.

하나의 국가가 전제 조건이지.

 

언행이 일치하기를 바라!

 

출처 : https://mp.weixin.qq.com/s/7zaDEIRRV7jk_xlL-nvN6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