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9 (토)

  • 맑음동두천 -1.7℃
  • 맑음강릉 3.6℃
  • 맑음서울 -0.9℃
  • 맑음대전 0.1℃
  • 구름많음대구 3.3℃
  • 구름조금울산 3.8℃
  • 구름조금광주 1.3℃
  • 구름조금부산 4.9℃
  • 구름많음고창 -0.6℃
  • 구름많음제주 4.5℃
  • 맑음강화 -0.8℃
  • 맑음보은 -0.7℃
  • 구름많음금산 0.6℃
  • 구름많음강진군 2.3℃
  • 구름조금경주시 3.5℃
  • 구름많음거제 2.6℃
기상청 제공

중국/한국

한한령 이후 한국 영화 중국서 첫 개봉

URL복사

 

한한령(限韓令·한류제한령)이후 중국에서 처음으로 한국 영화가 스크린에 걸린다.

주인공은 '오 문희'다.

중국이 중시하는 가족애를 담은 영화다. 중국 당국은 자극적인 한국 콘텐츠보다 가족애, 충효 등 전통적 동양가치에 첫 관심을 보인 것이다.

이번을 계기로 한국 대중문화에 대한 중국의 관심이 다시 높아질지 주목된다.

주중한국대사관은 오는 3일 영화 '오! 문희'(감독 정세교)가 중국 전역에서 개봉한다고 1일 밝혔다.

한국 영화가 중국 본토에서 개봉하는 것은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갈등 이후 6년 만에 처음이다.

한국 영화는 사드 갈등 국면인 2015년 9월 전지현, 이정재 등이 주연한 '암살'(감독 최동훈)을 마지막으로 중국 본토에서 자취를 감췄다.

주중한국대사관에 따르면 나문희, 이희준 주연의 '오! 문희'는 중국영화그룹이 수입해 차이나필름이 배급했고 11월 30일 중국 국가영화국의 심의를 통과했다.

한편 ‘오! 문희’의 개봉에 앞서 한국 배우 이동욱이 GQ 중국어판 12월호 표지모델로 등장하자 일각에선 한한령이 실질적으로 해제되는 것 아니냐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내년이 한중수교 30주년인데다 최근 미중 갈등 국면에서 한국이 미국 입장에 동참하지 않도록 중국이 한중 관계를 중시하고 있는 상황과 무관치 않다는 분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