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8 (금)

  • 맑음동두천 -4.7℃
  • 맑음강릉 2.6℃
  • 맑음서울 -3.4℃
  • 맑음대전 -1.0℃
  • 구름많음대구 0.7℃
  • 구름많음울산 3.3℃
  • 맑음광주 1.2℃
  • 맑음부산 5.8℃
  • 맑음고창 0.3℃
  • 구름많음제주 5.8℃
  • 맑음강화 -2.8℃
  • 구름조금보은 -2.1℃
  • 맑음금산 -2.7℃
  • 구름많음강진군 1.5℃
  • 구름많음경주시 1.1℃
  • 구름조금거제 3.3℃
기상청 제공

인텔, 중국 신장 제품 불매 선언

URL복사

 

미국에 본사를 둔 세계 최대 다국적 종합 반도체 회사 인텔이 중국 신장(新疆) 지역 제품 불매 운동에 동참했다.

현재 미국, 유럽 등은 중국의 신장 위구르 지역에 대한 인권 탄압에 맞서 현지 생산 제품 불매운동을 벌이고 있다. 중국은 신장 위구르 지역 반체제 주민들을 교화소에 가두고 노동을 시키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반체제 인사들을 값싼 노동력으로 활용하고 있다는 게 서구 사회의 지적이다. 

22일 환구시보, 관찰자망 등 중국 관영 매체들에 따르면 인텔은 공급자들에게 보낸 2021년 연례 서한에서 “우리는 공급망 관계사들이 신장과 관련된 노동력과 상품을 사용하지 않기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자사 공급망에서 신장 제품을 완전히 배제하겠다는 방침을 천명한 것이다.

인텔은 이번 서한을 통해 신장 위구르족 인권 문제를 놓고 중국과 대립해온 미국 정부에 공조한다는 입장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 인텔은 지난 5월에도 기업 사회책임 보고서에 신장 강제노동 의혹 문제와 관련해 이번 서한에서와 같은 표현의 문장을 담은 바 있다.

한편 중국 관영 매체들은 인텔의 신장 제품 배제 방침을 일제히 비난하고 나섰다. 하지만 거친 표현을 동원해 인텔을 비난하면서도 당장 보복 불매 운동 등 전면 확전에 나설 것을 촉구하는 매체는 아직 없다. 강력한 불매 운동이 일었던 나이키, H&M 등 글로벌 패션 업체와 달리 인텔은 중국 경제의 아킬레스건인 반도체 수급과 직결돼 있기 때문이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의 반도체 수입은 전년보다 14% 증가한 3800억 달러(약 453조원)에 달했다. 중국 전체 수입액 중 약 18%를 차지해 반도체 수급이 외국에 절대적으로 의존하고 있음을 여실히 보여주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