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8 (토)

  • 구름많음동두천 14.1℃
  • 맑음강릉 22.2℃
  • 맑음서울 17.2℃
  • 구름많음대전 19.7℃
  • 구름많음대구 19.4℃
  • 구름조금울산 21.5℃
  • 박무광주 17.8℃
  • 구름많음부산 20.4℃
  • 구름많음고창 17.9℃
  • 구름많음제주 21.6℃
  • 맑음강화 16.0℃
  • 구름조금보은 13.2℃
  • 구름많음금산 14.4℃
  • 구름많음강진군 15.3℃
  • 구름조금경주시 16.9℃
  • 구름많음거제 20.7℃
기상청 제공

한자명상 - 같을 동(同), 구령에 맞춰 노늘 젓는 게 동(同)이다!

URL복사

 

천지(天地)간에 사람이

유별난 이유다.

 

사람만이 동(同)할 수 있다.

동(同)할 수 있기에

천지간

사람이 유일한 것이다.

 

맹수도 여럿이 무리지어

사냥을 하고

양떼도 무리지어

서로를 보살피지만

 

오직 천지간 사람만이

무리짓기를 넘어

동(同)할 수 있다.

 

동(同)이란

구령에 맞춰 노를 젓는 것이다.

배(舟) 아래 있는

입(口)이 동이다.

 

 

일찌감치 갑골자에 나온다.

초기 갑골자 중에는

배의 노를 젓는 손 모습이 나온다.

 

 

사람이 그리도 일찍

손과 손을 합쳐

배를 저었던 것이다.

 

일찌감치 손과 손을 합쳐

구령에 맞춰

논밭을 일구고

건물을 짓고

산을 개간하며

바다를 간척해

세상에 없던 새것을 만들었던 것이다.

 

 

 

우공이산(愚公移山:바보 노인이 산을 옮기다)의 고사도

동(同)의 의미에 담겨 있다.

 

4명의 손이 모여 배를 움직이며

40명의 손들이 모이면

들의 바위를 옮기고

400, 4000명의 손들은

물줄기를 바꾸며

4만, 4억 명의 손들은

산 하나를 옮기는 것이다.

 

동(同)의 조건은

하나의 구령을 따르는 것이다.

 

하나의 구령만 있고

나머지 모두는 손이어야 한다.

그래야 동(同)은 결실을 맺는다.

 

구령이 멈추면

손들은 다툴 수밖에 없다.

서로 먼저 내밀려

혹 서로 감추려

혹 각자 구령을 내려

다투게 되는 것이다.

 

소인도, 군자도

반드시 동(同)을 할 수 있어야 한다.

동(同)은 사람이

이 땅의 만물과 달리

사람만의 일,

한 사람 이상의 큰일을

해내는 유일한 방법이기 때문이다.

 

다만 구령이 멈추면

군자는 배불러 부는 풀피리 소리처럼

물러서 스스로를 즐기지만,

소인들은

서로 손을 놓지 못한 채

자기 몫을 챙기려

다투고

다음 구령자가 되려

다투는 것이다.

 

그래서

하나의 일이 끝나고

군자는

화(和)하지만, 부동(不同)하고

소인은

화(和)를 모른 채

여전히 동(同) 한 채

발만 동동

구르며 다투게 되는 것이다.

 

화이부동(和而不同),

동이부화(同而不和)란

하나의 성과를 낸 뒤

군자와 소인이

보여주는 태도인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