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8 (토)

  • 맑음동두천 29.1℃
  • 맑음강릉 32.9℃
  • 맑음서울 28.7℃
  • 흐림대전 28.5℃
  • 구름많음대구 31.5℃
  • 구름많음울산 31.0℃
  • 구름많음광주 28.7℃
  • 구름많음부산 22.4℃
  • 구름많음고창 28.0℃
  • 흐림제주 23.3℃
  • 맑음강화 24.3℃
  • 구름많음보은 27.1℃
  • 구름많음금산 27.6℃
  • 구름많음강진군 28.2℃
  • 구름많음경주시 31.7℃
  • 구름많음거제 25.9℃
기상청 제공

중국인 생각

코로나19 검사 관련해 상하이 부시장 사과에 중국 네티즌 "군중의 소리 들어달라" 주문

URL복사

"중국 상하이에서 도시 봉쇄가 장기화되며 연일 사망자가 속출하자 우칭(吴清) 중국 상하이 상무(常務)부시장이 19일 사과의 뜻을 밝혔다. 시 정부가 브리핑을 통해 우회적으로나마 책임을 인정하고, 사과한 것은 그동안의 중국 상황에 비춰 볼 때 다소 이례적이다. 우 부시장의 사과는 이날 중국 최대 포털사이트 바이두에서 인기 검색어 1위에 오를 정도로 시민들의 주목을 받았다."

국민일보가 전한 중국 소식이다. 

상하이 코로나 봉쇄조치는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사안이다. 상하이가 차지하는 경제 위치가 그만큼 중요하다는 의미다.
보도에 따르면 우 부시장은 이날 오전 언론발표회를 통해 "그간 (상하이의) 전염병 발생 상황이 복잡했다. 유전자증폭(PCR) 검사 일정 조정에 있어 불편을 초래한 점에 대해 사과의 뜻을 표한다"며 사실상 당국의 책임을 인정했다.

이번 사과는 그동안 봉쇄 조치에 적지 않은 문제가 있었음을 인정하는 것이다. 미확인 보도들이 모두 가짜 뉴스는 아니었던 것이다. 

앞서 상하이시에서는 봉쇄로 병원을 제 때 찾지 못한 환자가 고통을 당하고, 임산부가 유산을 하기도 했다는 등의 미확인 보도가 잇따랐다.

일부 외신들의 사진에서는 도시 봉쇄로 생필품을 제 때 구입하지 못한 시민들이 줄을 서 판매상인들을 부르는 모습이 왕왕 등장하기도 했다.

중국 네티즌들은 우 부시장의 사과에 대해 "군중의 소리를 절실히 들어달라"고 주문했다.

 

문제를 착실히 해결해 주시고, 군중의 소리를 정말 절실히 들어주세요!

 

빠르게 개선하고, 세부화 조치를 취해서, 확실하게 방역하고 민생을 보호해주세요.

 

상하이는 좋아질 거야, 다만 모두가 서로 이해하고 협조해야 해!

 

인민의 공무원은 인민을 돕지.

 

문제가 있으면 회피하지 않고, 개선하는 거지! 좋아!

 

이해하고 정부에 협조하자, 그래야만 잘 될 수 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