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8 (토)

  • 맑음동두천 27.8℃
  • 맑음강릉 32.0℃
  • 맑음서울 28.4℃
  • 맑음대전 29.5℃
  • 구름많음대구 32.5℃
  • 구름많음울산 31.0℃
  • 구름많음광주 28.9℃
  • 구름많음부산 24.1℃
  • 구름많음고창 28.3℃
  • 흐림제주 23.4℃
  • 맑음강화 23.0℃
  • 구름많음보은 27.8℃
  • 구름많음금산 27.8℃
  • 구름많음강진군 26.8℃
  • 구름많음경주시 33.3℃
  • 구름많음거제 24.6℃
기상청 제공

북중 무역박람회 7년 만에 개최

URL복사

 

북한의 핵실험으로 인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 제재와 관련해 중단됐던 북중 무역박람회가 7년 만에 재개됐다.

북 미사일 위협은 더욱 강력해졌는데, 중국은 다시 북한과 무역에 나설 태세여서 주목된다.

조선중앙통신은 북한과 중국 간 최대 무역박람회인 ‘조중국제상품전람회'가 28일부터 오는 6월 28일까지 두 달간 온라인으로 열린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중국의 대외무역투자 지원기관인 중국국제무역촉진위원회(CCPIT)와 북한 대외무역성 산하 조직인 조선국제전람사가 공동 주관한다.

두 달 동안 북한과 중국 업체들이 생산한 농업, 경공업, 건재, 수산, 의학 부문 상품들이 온라인을 통해 양국 무역 관계자들에게 소개되며 상품 구입, 수출 관련 협의는 화상으로 진행된다.

이번 무역박람회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열리지 않던 북한의 국제무역행사로는 처음으로 재개된 것으로 북중 간 교역 활성화와 경제 밀착을 강화하려는 움직임으로 해석된다.

북한과 중국은 2012년부터 2015년까지 매년 가을 단둥(丹東)에서 '조중상품전람회'를 열었다. 하지만 북한의 핵실험 강행 이후 중국이 유엔 대북제재 결의에 동참하면서 2016년부터 중단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