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6 (월)

  • 구름많음동두천 27.7℃
  • 맑음강릉 27.7℃
  • 구름조금서울 30.0℃
  • 맑음대전 29.5℃
  • 구름조금대구 27.4℃
  • 구름조금울산 25.6℃
  • 구름조금광주 27.4℃
  • 맑음부산 26.8℃
  • 구름조금고창 27.3℃
  • 구름많음제주 27.4℃
  • 구름조금강화 24.7℃
  • 맑음보은 24.4℃
  • 맑음금산 25.0℃
  • 구름많음강진군 26.1℃
  • 구름조금경주시 24.9℃
  • 맑음거제 25.8℃
기상청 제공

중국 홍콩사무소, 국가안보·선전 강화 전망

URL복사

 

홍콩과 마카오에 대한 중국 당국의 통제가 한층 더 강화된다.

중국 정부가 홍콩·마카오 업무를 관장하는 중국 국무원 홍콩·마카오사무판공실에 국가안보와 선전 기능을 강화할 전망이라고 홍콩매체들이 보도했다.

 

25일 성도일보 등은 현재 7개 부서로 구성된 홍콩·마카오사무판공실에 국가안보와 선전 등 2개 부서가 추가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국가안보 부서는 왕즈민(王志民) 전 중국 정부 홍콩 주재 연락판공실(중련판) 주임이 이끌고, 선전 부서는 양광(楊光) 홍콩·마카오사무판공실 대변인이 맡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2015~2018년 중련판 주임을 맡았던 왕즈민은 지난해 성도일보 기고문에서 홍콩·마카오와 관련해 중국 정부의 지휘 체제에 대한 개혁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또 올 1월에는 다른 중국 학자 2명과 공동으로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의 제정 이유와 입법 과정을 설명하는 232쪽 분량의 책을 출간했다.

 

양광 대변인은 2019년 홍콩이 반정부 시위 당시 여러차례 기자회견을 통해 강한 어조로 시위대를 비판했다. 홍콩·마카오사무판공실이 기자회견을 진행한 것은 1997년 영국에서 홍콩이 중국으로 이양된 이후 당시가 처음이었다.

 

이번 조치에 대해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홍콩에서 '이념 전쟁'에서 승리하겠다는 중국 정부의 결의를 보여주는 신호"라고 분석했다. 중국 공산당의 지도 체제에 대한 선전을 강화할 것이라는 의미다. 

 

라우시우카이(劉兆佳) 홍콩·마카오연구회 부회장은 "중국 정부가 홍콩에서 국가안보 수호를 위한 이념적 활동을 강화하고 교육 현장에서 이념 교육을 촉진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성도일보 분석에 따르면 이 같은 중국 공산당의 의도는 지난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의 측근인 샤바오룽(夏寶龍) 중국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 부주석 및 비서장이 홍콩·마카오사무판공실 주임을 겸임하게 된 조치에서 이미 잘 드러난다. 당시 중국공산당 홍콩·마카오공작협조소조의 명칭도 홍콩·마카오공작영도소조로 격상됐다. '공작영도소조'는 중국공산당이 국가 차원에서 다뤄야 할 핵심 정책 의제를 다루기 위해 두는 상설 협의 조직으로, '위원회' 다음으로 위상이 높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