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3 (금)

  • 맑음동두천 2.4℃
  • 흐림강릉 7.7℃
  • 맑음서울 3.6℃
  • 박무대전 5.0℃
  • 대구 2.8℃
  • 구름조금울산 5.1℃
  • 구름조금광주 5.0℃
  • 맑음부산 5.7℃
  • 맑음고창 5.5℃
  • 흐림제주 11.0℃
  • 맑음강화 4.0℃
  • 구름많음보은 -0.2℃
  • 맑음금산 3.9℃
  • 흐림강진군 3.1℃
  • 구름많음경주시 3.4℃
  • 구름조금거제 8.5℃
기상청 제공

중국 환구시보, 사설로 미 독립기념일 행사를 최대 문제를 안고 맞는다고 지적

URL복사

“미국은 걱정과 불안 속에 국경절을 맞고 있다”중국의 인민일보의 자매지 환구시보가 4일자 컬럼을 통해 이 같이 평했다. 미국은 조 바이든 대통령 취임 직후 ‘동맹 강화’와 함께 중국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환구시보의 이 같은 사설은 미국을 바라보는 중국 극보수의 시각을 보여주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5일 환구시보에 따르면 ‘미국은 걱정과 불안 속에 국경절을 맞고 있다’라는 제목의 컬럼을 4일 저녁 8시58분에 인터넷에 게재했다.

사설에서 환구시보는 “조 바이든 행정부가 국경절을 맞아 1000명이 넘는 귀빈을 초청해 백악관 남 잔디 위에서 대규모 국경절 파티를 진행해 곳곳의 비평이 제기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미국의 코로나 확산세가 하루 1.2만명의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는 가운데 이뤄진 파티이기 때문이라고 사설은 지적했다. 실제 미국에서는 하루 사망자 200명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사설은 또한 “바이든 행정부가 청동기 시대 유물을 찾듯 성과를 찾아내려 노력하고 있지만 찾아 내는 것은 오직 불확실성뿐”이라고 지적했다. 사설은 미국이 직면한 불확실성으로 미국 민주주의 정신을 갉아먹는 정당 정치의 폐단, 미국 인종 차별주의 등을 꼽았다.

특히 마이애미 아파트 붕괴 사고는 현재 미국이 직면한 이 같은 문제들의 집합체라고 사설은 지적했다. 아파트 붕괴 현장의 부서진 건축물 잔재 사이에는 아직도 수백명 주민이 실종 상태로 있을 뿐 구조의 손길은 닿지 못하고 있다고 사설은 꼬집었다.

사설은 미국을 달리는 설국열차에 비유하기도 했다. “세계가 잘 알 듯 미국은 다윈주의를 숭배하는 국가”라며 “자본주의를 엔진으로 한 열차”라고 사설을 비유했다. 그 열차의 1등석에는 자본가들이, 중간에는 중산계층이 앉아 있지만 제일 뒤 칸의 지저분한 자리, 심지어 열차의 지붕에는 사회 빈민층이 앉아 있다고 사설은 지적했다.

사설은 “이번 미국의 독립기념일을 미국이 가장 많은 문제를 직면한 가운데 맞는 국경절 중 하나”라며 “바이든 행정부는 미국에 가장 좋은 방안을 찾기 보다 미국의 선거권을 가진 시민들에게 가장 좋은 인상을 남기는 방안을 찾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사설은 결국 공산 독재가 포퓰리즘에 찌든 미국의 양당제보다 우수하다는 식으로 끝을 맺고 있다. 과연 환구시보의 사설이 옳을지 시간을 두고 볼 일이라는 게 미중 문제 전문가들의 평이다. 익명을 요구한 한 전문가는 “후진타오 시절부터 중국은 중국의 일당독재와 그 일당 속의 집단지도체제가 미국의 양당제보다 낫다는 주장을 해왔다”며 “하지만 일당 독재의 중국은 정작 더 많은 문제를 안고 있다는 점은 세계가 모두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