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9 (토)

  • 맑음동두천 -2.6℃
  • 맑음강릉 2.3℃
  • 맑음서울 -1.6℃
  • 구름많음대전 -1.4℃
  • 구름조금대구 2.4℃
  • 구름조금울산 3.3℃
  • 구름많음광주 0.5℃
  • 구름많음부산 4.5℃
  • 구름많음고창 -1.2℃
  • 구름많음제주 4.5℃
  • 맑음강화 -3.8℃
  • 구름많음보은 -2.1℃
  • 구름많음금산 -0.4℃
  • 구름많음강진군 1.0℃
  • 구름조금경주시 2.3℃
  • 구름많음거제 2.0℃
기상청 제공

중국/사회

중국 재생에너지 발전 설비 용량 10억㎾ 돌파

URL복사

 

중국의 재생에너지 발전 설비 전력 생산용량이 10억㎾를 초과했다.

중국은 세계 1위 온실가스 배출 국가다. 온실가스 주범인 석탄 화력 발전소의 절반가량이 중국에 밀집한 탓이다. 2019년 기준 온실가스 140억t을 배출했는데 이는 전 세계 배출량의 27%에 해당된다.

역설적이지만 중국은 친환경 재생에너지 발전설비 용량 또한 세계 1위다.

인민일보는 29일 중국 내 재생에너지 발전 설비의 전력 생산 용량이 10억㎾를 초과했다고 보도했다. 국가에너지국 발표 자료를 인용해 수력·태양광·풍력·바이오매스(생물 에너지원) 등 재생 에너지를 활용한 중국 내 발전 설비 용량이 10월 말 기준 10억200만㎾로 집계됐다고 전했다. 이는 전국 발전 설비 총량의 43.5%에 해당하며 2015년말 대비 10.2%포인트 높아진 것이다.

중국의 재생에너지 발전을 양태별로 살펴보면 수력 발전 3억8천500만㎾, 풍력 발전 2억9천900만㎾, 태양광 발전 2억8천200만㎾, 바이오매스 3천534만㎾로 각각 집계됐으며 모두 세계 1위에 해당한다.

한편, 중국이 온실가스 배출을 획기적으로 줄여 탄소 중립을 실현하는 시점으로 제시한 목표는 2060년이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지난해 9월 유엔총회 연설에서 2030년 중국의 탄소 배출량이 정점을 찍은 후 2060년에는 탄소 중립을 이루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