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8 (금)

  • 맑음동두천 -2.7℃
  • 맑음강릉 4.7℃
  • 맑음서울 -1.8℃
  • 맑음대전 0.8℃
  • 구름조금대구 2.2℃
  • 구름조금울산 3.4℃
  • 맑음광주 1.8℃
  • 맑음부산 5.9℃
  • 맑음고창 1.8℃
  • 흐림제주 5.6℃
  • 맑음강화 -1.9℃
  • 맑음보은 -0.9℃
  • 맑음금산 0.1℃
  • 맑음강진군 2.6℃
  • 구름많음경주시 2.8℃
  • 맑음거제 4.3℃
기상청 제공

가늘고 치켜든 눈이 어때서? 중국 네티즌 수억명이 논쟁이 붙었을까?

URL복사

‘쌍꺼풀이 없는 가는 눈의 여인’

서양에서 보는 동양적인 여성의 얼굴 모습이다. 요즘이야 동양 여성도 많이 서구화 됐지만, 과거 이런 얼굴은 동양 여성을 대표했다.

사실 요즘 한국에서도 이런 얼굴의 모습을 찾기는 힘들다.

 

그런데 이런 ‘쌍꺼풀 없는 가는 눈의 여인’이 모델로 등장을 했다.

소비자들의 반응은 어떨까?

 

한국이라면?

일본이라면? 글쎄 뭐가 문제일까는 반응이 아닐까 싶다.

 

그런데 중국에서는 완전히 달랐다.

최근 중국에서 한 식품회사의 광고 화보에 대한 열띤 토론이 벌어지고 있다.

다음 화보가 주인공이다.

 

안휘성의 한 식품회사 ‘세마리다람쥐’의 라면 광고다.

 

관련 천만건 이상의 글이 올라왔고,

트레픽 수만 억대를 기록하고 있다.

논쟁은 이 광고가 동양적 여성을 폄하하는 것이라는 주장에서 시작됐다.

서구적 심미안을 대변하고 있다는 것이다.

심지어 중국을 모독하고 있다는 지적까지 나왔다.

 

반대쪽에서는 지나친 반응이라고 주장했다.

오히려 자기 콤플렉스의 발현이라는 분석까지 내놨다.

 

재미있는 것은 이 식품 광고가 2019년의 것이라는 점이다.

무려 2년의 것을 누군가 다시 들고 나와 문제를 삼은 것이다.

이에 음모론까지 나오고 있다.

식품회사는 결국 2년전의 광고에 대해 사과를 했다.

해당 모델은 직접 나서 항변을 했다.

“왜 쌍꺼풀이 없고 눈이 작으면 중국인이 아니냐?”

 

회사 광고에 대한 논쟁 계속 이어지고 있다. 

 

광고에서 보듯 붉은 머플러는 공산당의 상징인데,

이 붉은 머플러를 상업적 광고에 이용하는 것은 불법이라는 지적이다.

 

사실 이런 중국의 현상은 좀 변태적이다. 지나치다.

전문가들은 이 같은 중국 현상을 하나의 집단적 심리불안이라고 본다.

최근 중국 네티즌들의 ‘국뽕’ 현상이 이 같은 특이한 현상을 만들어 내고 있다는 것이다.

 

과연 중국은 어디로 가는 것일까?

볼수록 우려가 깊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