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9 (토)

  • 구름조금동두천 -5.0℃
  • 구름조금강릉 0.7℃
  • 구름조금서울 -3.6℃
  • 구름많음대전 -3.0℃
  • 흐림대구 1.8℃
  • 구름많음울산 2.2℃
  • 구름많음광주 -0.1℃
  • 구름많음부산 2.7℃
  • 구름많음고창 -2.9℃
  • 구름많음제주 4.4℃
  • 구름많음강화 -4.8℃
  • 구름많음보은 -4.9℃
  • 흐림금산 -2.9℃
  • 흐림강진군 0.3℃
  • 흐림경주시 1.8℃
  • 구름많음거제 2.2℃
기상청 제공

중국/사회

홈페이지에 대만 표시 지도 올린 업체에 벌금

URL복사

 

이제 중국에서 대만을 국가로 표시를 하면 벌금까지 부과하고 있어 주목된다.

양안(兩岸·중국과 대만) 문제는 중국 정부가 가장 중시하는 사안 중 하나로 꼽힌다. 정치, 외교, 문화, 경제 등 분야를 막론하고 '하나의 중국'이라는 양안 정책 준칙에서 벗어나면 즉각적인 대응에 나선다.

일본계 편의점 프랜차이즈 기업 세븐일레븐 중국 법인이 대만을 독립된 국가로 표시한 지도를 사용했다는 이유로 벌금을 부과받았다.

대만중앙통신사는 7일 중국 정부 사이트 '신용중국'을 인용해 베이징시 당국이 세븐일레븐 중국 법인에 15만 위안(약 2800만원)의 벌금을 부과했다고 보도했다.

베이징시는 세븐일레븐이 대만과 중국이 별개 국가인 것처럼 표시된 '잘못된 지도'를 사용했으며, 남중국해 섬들과 현재 일본이 실효 지배 중인 센카쿠(尖閣) 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를 지도에서 누락시킨 점을 행정 처분의 근거로 삼았다.

한편 왕원빈(汪文斌) 중국 외교부 대변인도 7일 정례 브리핑에서 세븐일레븐 벌금 부과를 거론하며 "하나의 중국' 원칙에 따라 대만은 중국 영토의 분할할 수 없는 일부분"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