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3 (토)

  • 맑음동두천 2.5℃
  • 구름많음강릉 8.3℃
  • 맑음서울 6.9℃
  • 박무대전 4.9℃
  • 맑음대구 6.3℃
  • 맑음울산 9.7℃
  • 맑음광주 7.4℃
  • 맑음부산 11.2℃
  • 맑음고창 3.3℃
  • 맑음제주 12.6℃
  • 맑음강화 4.2℃
  • 구름많음보은 1.1℃
  • 흐림금산 2.2℃
  • 맑음강진군 4.7℃
  • 맑음경주시 5.1℃
  • 맑음거제 11.7℃
기상청 제공

중국/산업

중국 우주굴기, 초대형 우주설비 건조 추진

URL복사

 

중국이 길이 1㎞가 넘는 초대형 우주설비 건조를 추진하고 있다.

중국의 우주굴기의 수준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26일 환구시보에 따르면 중국 국가자연과학기금위원회는 최근 14차 5개년 경제 계획 기간(2021∼2025년)에 초대형 설비를 우주 공간에서 조립하는 것을 연구한다고 최근 발표혔다.

언급된 초대형 설비는 길이만 1000m에 달하는 건축물이다.

중국 당국은 이 초대형 우주설비가 미래 우주 자원 이용, 우주 탐사, 궤도 장기 거주에 중대한 전략적 역할을 할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이는 현 국제 우주정거장(ISS)의 10배 이상이다. 

중국 네티즌들도 이 구조물의 크기에 큰 기대감을 보이고 있다. 

전문가들은 이 우주설비는 우주 발전소 등으로 폭넓게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중국 당국에 따르면 이 구조물은 조각조각 우주로 쏘아져 하나씩 조립된다.

중국 당국은 각 조각들, 즉 모듈의 경량화를 통해 발사 이동 비용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또 조립 과정에서 변형과 진동 등을 제어하기 위한 설계도 관건이다. 

중국 우주 전문가인 팡즈하오(龐之浩)는 구조물이 큰 만큼 기술적 수준도 기존 우주정거장보다 더 높은 수준이 요구되고 있다고 말했다. 

ISS의 경우도 부품을 우주에서 조립하는 방식으로 지어졌다. 1998년 시작해 최종 완성한 2011년까지 13년이 걸렸다.

팡즈하오는 "핵심 부품의 사용 수명도 더 길어야 하며 부품을 유연하게 교체할 수도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이 우주구조물은 크기가 커 우주에 떠도는 파편을 스스로  피할 수 있는 능력도 갖춰야 하는 것으로 지적됐다. 

현 ISS 역시 우주 파편에 부딪힐 위험을 발견하면 궤도 고도를 변경한다.

팡즈하오는 "궤도 변경 능력이 지금처럼 작은 ISS와는 상대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중국 전문가들은 "1㎞급 우주설비는 크기와 무게 때문에 파편을 피하기 어려우므로 보호 장갑을 갖추거나 다른 방안이 있어야 한다"고 밝히고 있다.

팡즈하오는 초대형 우주설비의 건조는 큰 도전이지만 대규모 발전 등 응용 전망도 밝다고 말했다.

대형 구조물에서 채취되는 태양광을 에너지로 바꿔 지구에 보내는 것도 추진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