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8 (토)

  • 흐림동두천 20.2℃
  • 구름조금강릉 25.5℃
  • 구름많음서울 21.2℃
  • 흐림대전 22.6℃
  • 구름많음대구 23.4℃
  • 구름많음울산 25.1℃
  • 구름많음광주 21.3℃
  • 구름많음부산 24.7℃
  • 구름많음고창 22.0℃
  • 구름많음제주 24.3℃
  • 구름많음강화 19.7℃
  • 구름많음보은 20.5℃
  • 구름많음금산 21.5℃
  • 구름많음강진군 20.9℃
  • 구름많음경주시 24.8℃
  • 구름많음거제 24.0℃
기상청 제공

중국 지난해 발명 특허 69만6000건 승인

URL복사

 

특허권은 상표권, 저작권 등과 함께 지적재산권을 대표한다. 일반적으로 자국의 특허권이 얼마나 많으냐에 따라 지적재산권 수출국이냐 수입국이냐가 정해진다.

중국의 지난해 발명 특허 승인 건수가 전년 대비 30% 증가해 70만 건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중국 국가지적재산권국 발표를 인용해 지난해 중국의 발명 특허 승인이 69만6000건에 달했다고 26일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은 특허협력조약(PCT)을 통해 6만9000여 건의 국제 특허도 출원했다. 이는 미국, 일본 등을 앞선 수치로 3년 연속 세계 최대 규모다.

중국은 미중 갈등 속에서 지난 5년간 약 253만 건의 발명 특허를 승인하며 지적재산권 강국으로 탈바꿈했다.

특허 승인 건수가 급증하면서 지적재산권 사용의 효율 또한 지속적으로 높아졌다. 2020년 기준 특허 집약산업의 부가가치가 12조1300억 위안(약 2300조 원)으로 국내총생산(GDP)의 12%에 달했다.

지난해 9월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와 국무원은 2025년까지 GDP 대비 특허 집약산업의 비율을 13%로 끌어올리고, 2035년까지 국제 기준에 부합하는 지적재산권 강국이 되겠다는 목표를 세운 바 있다.

중국은 세계 지적재산권기구(WIPO) 글로벌혁신지수 부문도 2017년 22위에서 지난해에는 12위로 뛰어올랐다. 특히 산업 디자인의 국제 등록을 위한 헤이그 시스템에도 가입해 다음 달 5일부터 외국인의 중국 내 디자인권 확보가 가능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