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8 (토)

  • 맑음동두천 14.3℃
  • 맑음강릉 20.3℃
  • 맑음서울 17.8℃
  • 맑음대전 18.2℃
  • 맑음대구 22.0℃
  • 맑음울산 22.4℃
  • 박무광주 18.4℃
  • 맑음부산 21.1℃
  • 맑음고창 16.5℃
  • 구름많음제주 22.4℃
  • 맑음강화 13.6℃
  • 맑음보은 14.2℃
  • 맑음금산 15.4℃
  • 구름조금강진군 16.6℃
  • 맑음경주시 21.4℃
  • 맑음거제 21.4℃
기상청 제공

중국 지방정부들, 전기차 보조금 확대 전망

URL복사

 

중국은 세계 최대 전기차 시장이다. 지난해 전 세계에서 판매된 전기차 중 절반가량이 중국에서 팔렸다.

그 시장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과거 중국은 자동차 산업 발전계획을 세우면서 내연기관 차량을 뒤쫓기 보다 미래 차인 전기자에서 선두적 기술을 확보하겠다는 방침을 마련하고 적극 후원했다. 이제 그 노력이 결실을 맺고 있는 것이다. 

지난해 세계 자동차 판매는 공급망 불안과 코로나19 확산으로 4%대의 완만한 성장률을 보인 반면, 전기차 판매는 666만여 대로 전년 대비 110.7% 증가했다.

최근 수년 간 급성장 추세를 보이던 중국 전기차 시장이 코로나19 확산과 주요도시 봉쇄로 인해 판매량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자동차연합회에 따르면 4월 1∼3주 전기차를 포함한 중국 내 자동차 소매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39%, 전월 대비 33% 하락했다.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3일 중국 지방 정부들이 직격탄을 맞은 전기차 업체들을 지원하기 위해 '보조금 지급' 카드를 꺼냈거나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광둥성 정부는 지난주 49종의 신에너지 차량에 대상으로 차량 구매 시 보조금을 지급하는 정책을 발표했다. 5월1일부터 6월 30일까지 일반 차량을 전기차로 교체하는 소비자들에게 1만 위안(약 190만 원)의 보조금을 지급한다.

SCMP는 중국 자동차 산업의 중심지인 상하이, 장쑤성, 저장성 등 창장(長江) 유역 성들과 북동부 자동차 산업 중심지인 지린성 등도 보조금 지급 정책을 취할 것으로 전망했다.

중국 지방정부들은 2019년에도 전기차 구매자에게 보조금을 지급하는 정책을 실시했으나 중앙정부의 지시로 중단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