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8 (토)

  • 맑음동두천 28.7℃
  • 맑음강릉 32.6℃
  • 맑음서울 28.7℃
  • 구름많음대전 29.6℃
  • 구름많음대구 32.5℃
  • 구름많음울산 30.6℃
  • 구름많음광주 29.1℃
  • 구름많음부산 23.1℃
  • 구름많음고창 28.2℃
  • 흐림제주 23.3℃
  • 맑음강화 24.0℃
  • 구름많음보은 27.1℃
  • 구름많음금산 28.8℃
  • 흐림강진군 28.3℃
  • 구름많음경주시 32.8℃
  • 구름많음거제 23.1℃
기상청 제공

상하이 봉쇄 해제 기대감 높아져

URL복사

 

중국 상하이의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면서 한 달 넘게 지속된 고강도 봉쇄의 해제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그동안 글로벌 사회가 우려했던 중국의 상하이 봉쇄가 드디어 막바지에 다다른 것이다.

중국 상하이는 글로벌 무역에서 차지하는 포션이 크다. 상하이가 봉쇄되면서 상하이를 통해 공급돼던 중간재 물량이 줄어들면서 글로벌 인플레이션에 악영향을 준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이에 세계 각국은 지금도 중국 당국이 '봉쇄' 정책을 바꾸길 요청하고 있다.

11일 현지 매체에 따르면 상하이의 신규 코로나19 감염자는 1449명으로 3월 23일 이후 가장 낮았다. 격리소를 제외한 일반 지역 내 신규 감염자는 최근 사흘간(9∼11일) 총 7명으로 방역 당국이 목표로 한 ‘일반 지역 코로나 제로’에도 근접했다는 평가다.

현재 상하이 방역 당국은 코로나19가 완전히 사라지지 않는 이상 봉쇄를 풀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사회 필수 서비스 종사자 이외 주민들의 외부 활동은 여전히 극도로 제약받고 있다.

하지만 최근 상하이 중심 도로인 화산루 중앙분리대를 새 화분으로 단장하는 모습이 공개되면서 시민들 사이에서 봉쇄 해제가 가까워진 것이 아니냐는 기대감이 일고 있다. 시민들은 도로 미화 작업을 도시 봉쇄 해제를 앞둔 준비로 받아들이고 있다.

한편, 코로나19 감염자가 줄면서 봉쇄 여파로 중단됐던 상하이 권역의 한국 업체들도 공장 가동과 유통을 속속 재개하고 있다.

지난 4일 상하이시 상무위원회가 발표한 '조업 가능 화이트리스트' 기업에 포함된 LG생활건강은 15일부터 상하이 물류센터에서 중국 전역으로의 배송 작업을 재개한다고 12일 밝혔다.

아모레퍼시픽, 코스맥스 등 화장품 업체들과 농심, 오리온 등 식품업체들도 완전 또는 부분적으로 공장 가동을 재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