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7 (금)

  • 맑음동두천 16.7℃
  • 맑음강릉 18.0℃
  • 맑음서울 19.0℃
  • 맑음대전 19.4℃
  • 맑음대구 24.0℃
  • 맑음울산 22.2℃
  • 맑음광주 19.6℃
  • 맑음부산 22.0℃
  • 맑음고창 18.0℃
  • 구름많음제주 22.4℃
  • 맑음강화 16.0℃
  • 맑음보은 17.4℃
  • 맑음금산 17.3℃
  • 맑음강진군 19.7℃
  • 맑음경주시 23.4℃
  • 맑음거제 21.9℃
기상청 제공

중국 1분기 성장률 4.8%로 목표치 밑돌아...그래도 '선방'

URL복사

 

올해 1분기 중국의 경제 지표가 코로나19 대유행의 여파로 목표치 달성에 실패했다.

중국 국가통계국이 18일 발표한 1분기 국내총생산 증가율은 작년 동기 대비 4.8%로 연간 성장률 목표인 5.5%에 미치지 못했다.

로이터 통신은 상하이, 선전 등 여러 도시의 봉쇄에 따른 경제 충격이 제대로 반영되기 시작한 2분기 성장률이 더 악화할 수 있다며 중국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 평균을 5.0%로 집계했다.

투자은행 바클레이즈도 상하이 봉쇄가 한 달 이상 길어지고 다른 지역에서도 부분 봉쇄 국면이 이어진다면 2분기 성장률은 3.0%, 올해 성장률은 4.2%에 그칠 수 있다고 전망했다.

3월 소매 판매는 작년 동기 대비 3.5% 감소했다. 소매 판매 감소는 우한 코로나19 팬데믹이 한창이던 2020년 6월 이후 처음이다.

소매 판매 항목을 보면 봉쇄의 영향으로 음식점, 보석류, 자동차, 화장품, 의류, 가구 등의 소비가 급속히 위축됐다. 주민들이 식료품 사재기에 나서면서 식품과 음료 판매만 각각 12.5%, 12.6% 증가했다.

산업생산도 증가율이 전달보다 둔화했다. 3월 산업생산은 작년 동기 대비 5.0% 증가했지만 증가율은 전월(7.5%)보다 축소됐다. 분야별로 보면 공급망 교란 여파에 노출된 자동차(-4.9%)와 반도체(-5.1%) 생산이 감소했다. 시멘트(-5.6%), 조강(-6.4%) 생산도 줄어들었다. 시멘트와 조강 생산 감소는 부동산 시장 침체가 장기화하고 있음을 의미한다.

민생 안정과 직결돼 중국 당국이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지표인 3월 도시 실업률은 전월 대비 0.3%포인트 상승한 5.8%로 2020년 5월 이후 가장 높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