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3 (토)

  • 맑음동두천 2.5℃
  • 구름많음강릉 8.3℃
  • 맑음서울 6.9℃
  • 박무대전 4.9℃
  • 맑음대구 6.3℃
  • 맑음울산 9.7℃
  • 맑음광주 7.4℃
  • 맑음부산 11.2℃
  • 맑음고창 3.3℃
  • 맑음제주 12.6℃
  • 맑음강화 4.2℃
  • 구름많음보은 1.1℃
  • 흐림금산 2.2℃
  • 맑음강진군 4.7℃
  • 맑음경주시 5.1℃
  • 맑음거제 11.7℃
기상청 제공

중국/산업

中 전력 부족으로 산업시설 중단 사태

URL복사

 

중국의 전력난이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다.

중국의 전력난은 공장 가동에 영향을 준다. 중국은 아직도 세계 주요 공장 가운데 하나다. 중국 공장이 멈추면 세계 공산품 물가가 수직 상승을 하게 된다.

글로벌 인플레이션이 우려되는 것이다.

여기에 코로나 19로 인한 투자 위축 위험까지 맞물리면 세계 경제는 더불딥에 빠지고 소위 공황, '스테크플레이션'의 발생 가능성마저 커지는 것이다. 

27일 경제관찰보,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최근 광둥성, 저장성, 장쑤성 등 중국 경제의 3분의 1을 차지하는 3개 성(省)에서 산업용 전력 제한 공급으로 인해 공장 가동이 멈추거나 조업시간이 크게 줄었다.

랴오닝성, 지린성, 헤이룽장성 등 10여개 성에서는 산업용 전기는 물론 가정용 전기까지 갑자기 공급이 끊어지는 일까지 발생하고 있다.

중국 최대 경제 도시 상하이도 예외가 아니다. 27일 중국국가전력망공사 상하이지사는 오는 10월 3일까지의 지역별 전력 제한 공급 일정을 공지했다.

중국 내 전력난은 제철소, 정련공장, 섬유산업단지 등 전력을 대량으로 소비하는 업종의 전면 가동 중단 사태를 낳고 있다. 장쑤성에 진출한 포스코 스테인리스 공장도 현재 가동이 중단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제관찰보는 화력발전용 석탄 수급난과 함께 중국 정부의 에너지 소비 감소 정책이 이번 전력난의 주요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중국은 지난해 무역 분쟁 국면에서 호주산 석탄의 수입을 금지했다. 중국 석탄 수입량의 3분의 1을 차지하던 호주산 석탄은 몽골, 동남아시아, 러시아 석탄으로 대체됐지만 열효율이 떨어져 전력 사정을 악화시켰다는 것이다. 또 중국 지방 정부들이 중앙 정부가 제시한 탄소 배출 감축 목표 달성을 위해 전력 공급 조절에 나서면서 전력난을 심화시켰다는 분석이다.

미국 블룸버그통신도 "중국의 전력난은 스스로 선택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시진핑 정부는 내년 2월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강력한 탄소 배출 억제 정책을 추진하면서 경제 성장 둔화까지 감수할 것이라고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