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글로벌 수요 둔화로 중국 10월 반도체 생산량 26.7% 감소

 

중국의 10월 반도체 생산량이 역대 최대 폭으로 급감했다.

중국은 미국의 반도체, 배터리 공급망 독점 조치에 '자립'이라는 방법으로 대응하고 있다. 반도체 내수 조달은 중국이 추구하는 미국의 반도체 공급망 재편에 대한 대응이다. 이에 중국 반도체 생산은 중국 당국의 정책에 대한 성패를 좌우하는 지표다.

그런데 그 지표가 급감한 것이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16일 중국 국가통계국의 자료를 인용해 중국의 10월 집적회로(IC) 생산량이 지난해 같은 달보다 26.7% 줄어든 225억 개에 그쳤다고 보도했다.

이는 관련 집계가 시작된 1997년 이후 월간 기준 최대 낙폭이다.

10월 생산량 225억 개는 중국 반도체 기지인 상하이가 봉쇄로 타격을 입었던 지난 4월의 생산량 259억 개보다도 적다.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올해 1~10월 중국의 반도체 칩 생산량은 작년 동기 대비 12.3% 감소한 2675억 개로 집계됐다.

10월 반도체 생산량 급감은 중국의 수출이 29개월 만에 감소세를 기록한 것과 맥을 같이 한다.

중국의 10월 수출은 지난해 같은 달 대비 0.3% 감소한 2983억7000만 달러(약 418조 원)를 기록했다. 월간 수출 증가율이 마이너스로 돌아선 것은 코로나19 팬데믹 초기인 2020년 5월(-3.3%) 이후 처음이다.

중국 최대 반도체 파운드리(반도체 수탁생산) 기업인 SMIC(中芯國際, 중신궈지)는 지난 11일 3분기 실적 발표에서 스마트폰과 가전제품에 대한 수요 둔화가 내년 상반기까지 사업 전망에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시장조사업체 카날리스에 따르면 3분기 중국의 스마트폰 출하량은 약 7000만 대로 전년 같은 달보다 11% 감소했다.

 


사회

더보기
中젊은여성들, 제로 코로나 반대 '백지 시위' 후 저항의 상징으로 떠올라
지난해 코로나19 봉쇄 반대 시위를 계기로 중국의 젊은 여성들이 저항의 상징으로 떠오르고 있다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27일 베이징에서 열린 우루무치 화재 희생자 추모 시위는 저항의 발화점이 됐다. 당시 신장위구르지역 우루무치 고층 아파트 화재가 코로나19 봉쇄 탓에 제때 진화되지 못하며 18명이 사상하자 전국 각지에서 봉쇄에 반발하는 시위가 일었다. 중국 공안은 지난해 11월 27일부터 올해 1월 6일까지 출판사 편집자 차오즈신(26)을 포함해 시위 참여 여성 최소 8명을 체포·구금한 것으로 알려졌다. 차오즈신은 체포되기 전날 3분짜리 영상에 "우리가 한 일은 시민으로서 평범한 의사 표현일 뿐"이라며 "우리가 이런 식으로 사라지게 둬선 안 된다"고 호소의 목소리를 담았다. 이 영상은 차오즈신이 체포된 직후 유튜브와 트위터 등을 통해 빠르게 확산했다. 중국 안팎의 인권운동가들은 중국 당국이 체포된 여성들에게 위해를 가하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는 상황이다. 여성들의 행적을 추적하며 이들의 안전 여부확인을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다. WSJ은 차오즈신과 같은 젊은 여성들의 움직임이 시진핑 정부의 여성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