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中 2월 제조업 PMI 52.6으로 2012년 5월 이래 최고

 

중국의 2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시장의 예상을 크게 웃도는 52.6을 기록했다.

'위드 코로나' 전환과 함께 중국 경제가 기지개를 켜기 시작했다는 신호로 풀이될 수 있어, 주목된다. 

1일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2월 제조업 PMI는 전월(50.1) 대비 2.5 포인트 상승한 52.6로 집계됐다. 이는 2012년 4월 53.3을 기록한 후 가장 높은 수치다.

이 지수는 기업의 구매 담당자 대상 조사를 바탕으로 작성돼 관련 분야의 경기 동향을 보여주는 지표로 50보다 높으면 경기 확장, 낮으면 경기 수축 국면을 각각 의미한다.

지난해 12월 중국의 제조업 PMI는 코로나19 확산 초기인 2020년 2월(35.7) 이후 최저 수준인 47.0을 기록했으나 대대적 방역완화 속에 지난 1월 크게 개선된데 이어 상승세를 유지했다.

중국 경제 전문가들은 코로나19가 중국에서 정점을 찍은 후 경제활동 회복세가 예상보다 좋고 소비 회복이 비교적 빠른 상황, 시진핑 정부 3기 공식 출범을 앞두고 중국 정부의 제조업 및 인프라 투자가 가속화하는 상황과 감세 정책 등이 지지대 역할을 하면서 제조업 PMI 연속 상승으로 연결됐다고 분석했다.

한편 중국의 2월 비제조업 PMI는 56.3으로 1월(54.4) 대비 1.9 포인트 상승했다.


사회

더보기
중국 최고인민법원, 직장내 성희롱 근절 지침 발표
"여성이 천하의 반이다." 바로 마오쩌둥의 말이다. 중국 공산당은 이렇게 남녀평등을 앞세워 많은 여성들을 혁명의 최전선으로 내몰았다. 그 덕분에 신중국 건설 초기 여성 혁명가들이 개국 공신 서열에서 높은 위치를 차지하기도 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남성 위주의 중국 전통이 되살아났다. 특히 시진핑 정권 출범이래 남성중심주의는 더욱 강화하는 모습이다. 매 정권마다 여성 부총리가 있었지만, 최근 출범한 내각에서는 여성의 모습을 찾기 힘들다. 올해 여성의 날을 맞아 중국 당국이 직장내 성희롱 근절에 대한 구체적인 지침을 내놓았다. 역대 처음이다. 19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최고인민법원이 인력자원사회보장부 등 5개 정부 부처와 공동 발표한 이 지침은 근로계약서를 작성하거나 직장내 성희롱 방지 시스템을 세우는 데 참고로 활용할 수 있다. SCMP는 이번 지침이 중국 민법과 올해 1월 1일 시행된 개정 여성권익보호법 등의 성희롱 관련 조항에 대한 구체적인 설명을 제공함으로써 여성 보호를 강화했다고 전했다. 또 많은 정부 기구가 공동으로 발표한 지침인 만큼 실질적인 영향력이 상대적으로 높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반면 중국의 '미투'(Me

문화

더보기